LH, 임대주택 입주민 마음건강 위해 4억7500만원 지원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2-06-30 17:50:00 수정 2022-06-30 17:51:0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30일 LH 서울지역본부에서 임대주택 입주민의 정신건강 증진을 위해 한국사회복지관협회에 기부금 4억7500만 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기부금 전달식에는 김현준 LH사장과 정성기 한국사회복지관협회장이 참석했다. 이 날 두 기관은 입주민 마음건강 지원체계와 마음건강 서비스 추진계획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기부금은 ‘마음건강 상담 서비스’와 ‘정신건강 입원비 지원사업’에 활용된다. 한국사회복지관협회는 전국적인 네트워크를 활용해 전문 인력을 구축하고 LH와 협업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마음건강 상담 서비스는 심리·정신적 도움이 필요하지만 의료복지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영구임대주택 입주민을 대상으로 사회복지관의 정신건강 증진 프로그램, 보건소의 금주 교실, 정신건강복지센터의 심리치료 등 전문기관의 치료를 연계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영구임대주택 13개 단지 130명에게 서비스를 제공해 입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올해는 전국 27개 LH 영구임대주택 입주민 3만2000명을 대상으로 기부금 3억 원을 활용해 정신건강 고위험 입주민 270명을 발굴, 상담서비스를 추진할 계획이다.

정신건강 입원비 지원사업은 정신질환 등 집중 치료가 필요하나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치료를 받지 못하는 LH 장기임대주택 입주민을 대상으로 한다.

올해 시범적으로 추진되는 이 사업은 1인당 최대 425만 원을 지원하며 기부금 1억7500만 원이 소진될 때까지 LH 장기임대주택 입주민이면 소득에 관계없이 누구나 지원받을 수 있다.

김현준 사장은 “마음건강 돌봄이 필요한 입주민을 위해 상담서비스를 지속 확대하는 등 임대주택 입주민 삶의 질 향상과 국민 주거복지를 강화하기 위해 세심한 주의를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