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 더 뛴다” 기대인플레 10년2개월來 최고…‘빅스텝’ 가능성 커져

박민우 기자

입력 2022-06-29 14:06:00 수정 2022-06-29 14:16:3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6일 서울시내 한 대형마트에 식용유가 판매되고 있다. 뉴스1

소비자들이 전망하는 물가 상승률인 기대인플레이션율이 4%에 바짝 다가서며 10년 2개월 만에 최고치로 올라섰다. 물가 상승 기대심리를 잡기 위해 한국은행이 다음 달 ‘빅 스텝’(기준금리 0.5%포인트 인상)에 나설 가능성은 더 커졌다.

한은이 29일 발표한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6월 기대인플레이션율은 3.9%로 전달(3.3%)보다 0.6%포인트 올랐다. 이는 2012년 4월(3.9%) 이후 10년 2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전월 대비 상승 폭은 2008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후 가장 컸다.

최근 기대인플레이션 상승 속도는 과거 금융위기보다 빠르다. 황희진 한은 경제통계국 통계조사팀 팀장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와 경기 회복 과정에서 일본 지진과 유럽 재정위기이 겹친 2011년 3월부터 1년 정도 기대인플레이션율이 4%대에 이른 적이 있었지만 지금의 0.6%포인트의 상승 속도는 과거보다 빠르다”고 설명했다.

지난 1년간 소비자들의 체감물가 상승률인 ‘물가 인식’도 4.0%로 사상 처음 4%대에 올라섰다.

인플레이션 기대 심리가 올라가면 임금 상승 압력이 커지고 또 다시 물가를 끌어올리는 악순환이 반복될 수 있다. 이에 따라 한은이 다음 달 사상 첫 빅 스텝을 밟을 것이란 전망도 힘을 얻고 있다. 조용구 신영증권 연구원은 “한은의 빅스텝 관련 뉘앙스는 지난달 기대심리 억제를 위한 구두개입 성격과 달라지고 있다”며 “6월 기대인플레이션이 0.6%포인트 급등하며 사실상 방점을 찍은 것으로 판단한다”고 평가했다.

한은이 금리를 추가 인상할 것이라는 전망이 커지면서 금리수준전망지수(149)도 역대 최고로 올랐다. 이 지수가 100을 넘으면 6개월 뒤 금리가 지금보다 오를것으로 전망하는 사람이 하락을 예상한 사람보다 많다는 뜻이다.

반면 1년 뒤 집값이 지금보다 오를 것으로 전망한 사람이 줄면서 주택가격전망지수(98)는 두 달 연속 하락했다. 특히 한 달 새 13포인트나 급락해 지수가 100 밑으로 떨어졌다. 황 팀장은 “금리가 계속 올라 이자 부담이 커진 데다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이 하락세로 전환되면서 전반적으로 심리가 나빠졌다”고 말했다.

6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6.4로 전달(102.6)보다 6.2포인트 하락했다. CCSI가 100 아래로 내려간 건 지난해 2월(97.2) 이후 1년 4개월 만이다. CCSI가 100보다 낮으면 경제 상황에 대한 소비자들의 심리가 비관적이라는 뜻이다. 하락 폭도 지난해 7월(―7.2포인트) 이후 가장 컸다. 황 팀장은 “체감 물가 상승, 미국의 긴축 등으로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지면서 소비자 심리도 나빠졌다”고 설명했다.

박민우 기자 minwo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