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경식 “‘주52시간제 유연화’ 정부 추진의사 있어…주 92시간은 오해”

뉴시스

입력 2022-06-28 10:42:00 수정 2022-06-28 10:52:3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이 28일 ‘주52시간제 유연화’에 대해 정부는 추진 의사가 있다며, ‘주 92시간 근무’는 오해가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손경식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경총회관에서 열린 ‘추경호 경제부총리 초청 경총 정책간담회’가 끝난 뒤 ‘정부가 주52시간제 유연화에 대해 추진 의사가 있는지’ 묻는 기자 질문에 “그렇다”면서 “주 92시간 일한다는 얘기도 있는데, 오해가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고용노동부는 지난 23일 ‘노동시장 개혁 추진 방향’을 통해 현재 주 단위로 관리하는 연장 근로시간을 노사 합의를 거쳐 ‘월 단위’로 관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노동계는 근로자들이 1주일에 92시간 근무하는 것이 가능해졌다며 ‘노동 개악’이라고 반발했다. 현행법에 따라 최대 연장근로 시간(약 52시간)을 한 주에 몰아서 사용하면, 노동자는 일주일에 약 92시간(40+52시간) 근무할 수도 있다.

이후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24일 출근길 회견에서 “아직 정부의 공식 입장으로 발표된 것은 아니다” “보고를 못 받았다”고 말해 대통령실과 정부 간에 혼선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등 논란이 일었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은 25일 “윤 대통령의 발언은 ‘조간에 집중 보도된 주12시간 연장근로의 월 단위 전환 내용이 확정된 정부 방침이 아님’을 밝힌 것”이라는 입장문을 내놓기도 했다.

한편 손 회장은 이번 간담회에서 기업들의 애로사항으로 ‘최저임금’ 문제를 들고, 이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기업이 나서서 잘해줘야 되는 거 아니냐, 정부가 다 이래라 저래라 하는 시대는 아니지 않느냐가 중요한 초점이었다고 생각한다”며 “기업이 하기 어려운 부분에 대해서는 정부가 조금이라도 돕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