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銀 영업점서 8000억원 이상거래…금감원, 수시검사 착수

뉴스1

입력 2022-06-27 11:10:00 수정 2022-06-27 11:10:5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28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앞으로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2022.4.28/뉴스1

우리은행 모 영업점에서 단기간에 8000억원에 달하는 자금이 해외로 송금된 정황이 드러나면서 금융감독원이 수시검사에 착수했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 외환감독국은 지난 23일부터 우리은행을 대상으로 수시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우리은행 내부 감사 중 서울 소재 모 영업점에서 최근 1년 동안 8000억원의 자금이 해외로 송금된 정황이 파악된 데 따른 것이다.

우리은행은 1년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 8000억원에 달하는 자금이 송금된 건 일반적이지 않은 경우라 판단하고 금융당국에 관련 사안을 보고했다. 해당 지점에서 통상적으로 송금된 규모모다 크다는 이유에서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외국환거래법 위반 여부에 대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현재로선 검사 기간을 예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가상자산(암호화폐)과 관련된 자금이라는 의혹도 제기된다. 이에 대해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검사를 통해 확인해야 할 사안”이라고 말을 아꼈다.

다만 우리은행은 영업점 직원의 법 위반 사항은 없다고 강조했다. 우리은행 측은 “적법한 절차에 따라 처리된 사안”이라며 “영업점에서의 불법 행위는 없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