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귀농’ 작년 1507가구 역대 최다

세종=김형민 기자

입력 2022-06-24 03:00:00 수정 2022-06-24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전체 귀농-귀촌가구도 역대 최고
코로나 경제악화-집값 급등 영향
정부 지원 확대로 수요 늘어난듯


농업과 농촌생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귀농하는 청년들이 갈수록 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귀농·귀촌 추세가 강해지고 있는 가운데, 귀농 가구에 대한 정부 지원이 청년들의 귀농 수요에 힘을 보태고 있다.

23일 통계청과 농림축산식품부가 발표한 ‘2021년 귀농어·귀촌인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귀농 가구는 1만4347가구로 전년(1만2489가구)보다 1858가구(14.9%) 늘어 역대 최대로 집계됐다. 귀촌 가구는 36만3397가구로 전년(34만5205가구)보다 1만8192가구(5.3%) 늘어 역시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았다. 귀농 가구는 읍면 지역으로 이사한 사람 중 농사를 짓는 가구를 뜻한다. 귀촌 가구는 농사를 짓지 않는 사람을 의미한다.

귀촌 가구 수 증가율은 8.7%로 2020년 코로나19 발생을 기점으로 전년 대비 큰 폭으로 늘었다. 농식품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사회·경제적 여파, 농촌에 대한 관심 증가, 도시주택 가격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해 30대 이하 귀농 가구는 1507가구로 전년 1362가구보다 145가구(10.6%) 늘어 역대 최대로 집계됐다. 전체 귀농 가구 중 30대 이하가 차지하는 비중은 2020년 10.9%에서 지난해 10.5%로 0.4%포인트 줄었다. 하지만 30대 이하의 귀농 가구 증가율은 40대(3.3%)와 50대(8.5%)보다 더 큰 폭으로 늘어 농업에 종사하려는 청년들의 관심이 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청년들의 귀농이 늘고 있는 것은 농촌에 대한 인식 변화와 영농정착지원사업 등 정부 정책이 한몫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2월 농식품부가 발표한 2020년 귀농귀촌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귀농을 한 이유로 ‘자연환경’을 꼽은 비중이 30.5%로 가장 많았고 ‘농업의 비전·발전 가능성’을 꼽은 비중이 23.0%로 두 번째로 많았다. 정현출 농식품부 농업정책국장은 “최근에 농업·농촌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만큼,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이들에게 정책적으로 적극 뒷받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김형민 기자 kalssam35@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