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패션위크, 3년만에 100% 현장 패션쇼로

이청아 기자

입력 2022-06-21 03:00:00 수정 2022-06-21 03:50:0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추계 패션위크 10월 DDP서 개최
보그-갤러리 라파예트 등 초대
코로나로 지친 시민들도 초청 예정


패션 브랜드 미스지콜렉션이 올 3월 열렸던 2022 춘계(F/W) 서울패션위크에 참가한 모습. 올 10월 열리는 추계(S/S) 패션위크는 전 프로그램이 대면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서울시 제공

2023 추계(S/S) 서울패션위크가 10월 11∼15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100% 현장 패션쇼’로 진행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비대면으로 전환된 지 3년 만이다. 올 3월 춘계(F/W) 패션위크는 대면·비대면을 병행해 이뤄졌다.

서울시 관계자는 “전 일정을 현장 패션쇼로 진행한다. 구매력 높은 글로벌 바이어 및 취재진을 초대해 실질적인 수출, 계약 체결로 연결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온라인 누적 조회수가 1억5000만 회를 넘어선 올해 F/W 서울패션위크가 한국의 패션을 알렸다면, 이번 패션위크는 실질적인 비즈니스에 좀 더 집중한다는 구상이다.

이번 패션위크에는 40여 개 브랜드의 패션쇼가 열리는데 가장 앞 열에는 보그, 갤러리 라파예트 등 파리 패션위크 ‘트라노이(TRANOI)’와 연계된 글로벌 바이어 및 언론을 초대한다. 트라노이는 파리 패션위크의 공식 트레이드쇼(수주상담회)이자 유럽 최대 패션 행사다.

서울시는 유럽 바이어를 집중 공략하고 서울패션위크 개최를 알리기 위해 9∼10월 파리 패션위크에 맞춰 파리 현지에서 열리는 트라노이 트레이드쇼에 서울패션위크 전용관을 꾸밀 계획이다.

3년 만에 돌아온 DDP 패션쇼인 만큼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도 초청할 예정이다. 정확한 초청 규모는 추후 발표할 예정이다. 아울러 패션산업계의 참여 확대를 위해 중기업(연 매출액 1500억 원 이하)까지 참여할 수 있게 참여 기준을 대폭 완화했다. 참여 브랜드는 다음 달 6일까지 서울패션위크 홈페이지에서 모집한다.

조혜정 서울시 제조산업혁신과장은 “서울패션위크는 국내 패션산업의 해외 경쟁력을 키울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플랫폼”이라며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고 싶은 브랜드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청아 기자 clearlee@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