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세 이하, 3년간 주택 571억 원어치 구입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2-06-14 11:08:00 수정 2022-06-14 11:42:4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계층이동 사다리 끊어져…청년 지원 필요”

자료 이미지. 동아일보DB

최근 3년간 미성년자의 주택 구입 건수가 3000건에 달하고, 주택 구입액은 4700억 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이 한국부동산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미성년자 주택 구매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9년부터 올해 3월까지 미성년자(한국나이 19세 이하)의 주택 구입건수는 2719건으로 확인됐다. 총 주택 구입액은 4749억 원에 달한다.

미성년자 주택 구입건수는 연령대별로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19년 332건에서 2020년 728건, 2021년 1410건으로 계속해서 증가했다. 주택 구입액도 2019년 638억 원 수준에서 2020년 1354억 원, 2021년 2345억 원으로 지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7세 이하 아동들의 주택 구입건수는 2019년부터 29건에서 2020년 104건, 2021년 207건으로 해마다 늘고 있다. 올해는 3월까지 조사한 결과, 이미 2019년 구입 건수를 넘은 43건으로 나타났다. 최근 3년간 누적 구입액은 571억 원에 달했다.

김회재 의원은 “미성년자 집주인 대부분은 ‘가족 찬스’를 이용해 주택을 구입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막대한 자산소득에 계층이동 사다리가 끊어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이어 “격차를 완화시키기 위해 정부가 청년층 자산형성 지원에 더 적극적으로 나설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