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총리 “첨단산업 인재양성 위해 수도권·지방大 비슷하게 증원”

뉴시스

입력 2022-06-09 11:38:00 수정 2022-06-09 11:53:5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한덕수 국무총리는 반도체 등 첨단산업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정부가 수도권의 대학도 지방의 대학과 비슷한 숫자로 정원을 늘리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밝혔다.

한 총리는 “대통령께 반도체를 포함한 첨단산업에 정부의 정책적 노력을 최대한 집중하겠다고 했다”며 “첨단산업과 기술집약산업, 우리의 4차 산업혁명의 근간이 되는 기술과 산업의 육성을 하겠다고 천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것은 인재 양성을 통한 4차 산업혁명, 첨단산업의 육성이라는 큰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그러한 정책(방향)을 제시한 것”이라며 “이 인재 양성의 기본적인 골격은 수도권과 지방(대학)에 거의 비슷한 숫자의 증원을 해야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구체적인 (정원 확대) 숫자는 관계부처 간에 논의를 계속하고 있지만 인재양성에 대한 확고한, 그리고 구체적인, 계속 유지될 수 있는 제도를 만들 거다. 단기적이고 중기적인 조치와 장기적인 대책들이 담길 것”이라며 “인재 양성을 통해 미래의 먹거리, 4차 산업혁명을 이루는 큰 정책 추진의 대장정이 시작됐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코로나19 손실보상 등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이 ‘차입 없는 추경’, ‘7조5000억원 차입금 상환’, ‘법에 근거한 보상’, ‘0.2%포인트 성장률 상승 견인’, ‘여야 합의 처리’ 등의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한 총리는 그러면서 “이런 협치를 통한 정책 추진에 대한 노력을 더 많이, 더 자주 하려고 한다”며 “여야정협의체 같은 것도 지난 정부에서 한 번 하고 하지 못했는데 그런 것들을 하고, 총리와 원내대표들 간에 협치를 위한 제도적 장치를 야당과 협의해서 만들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회의에서는 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규제개선 방안, 여름철 안전사고 예방 대책 등이 논의됐다. 한 총리는 “끊임없는 규제 개선을 통해 세계 시장에서 우리 기업의 경쟁력을 높일 것”을 주문했다. 또 “여름철 온열질환, 식중독, 물놀이·케이블카 사고 등에 철저히 대비하라”고 지시했다.

규제개선 관련해서는 전기자전거 모터 정격출력 350와트(w)→500w 상향, 보청기 신제품에 대한 의료기기 품목 신설, 농림식품 신기술 제품 조달 수의계약 허용, 해외 기술연수생 통역요원 자격요건 완화 등이 논의됐다.

여름철 대책 관련해서는 경로당 냉방비 월 10만원 지원, 어린이집 급식 위생관리 점검, 쪽방주민 등을 위한 무더위 쉼터 제공, 새벽배송 신선농산물 ‘배송 전 검사’ 체계 도입 시범사업 진행 등을 논의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