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총파업 사흘째, 참여율 33%…정부 “물밑 대화중”

뉴스1

입력 2022-06-09 11:19:00 수정 2022-06-09 11:20:2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화물연대 총파업 이틀째인 8일 울산시 북구 현대자동차 명촌정문 앞에서 화물연대 울산본부 소속 조합원들이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2022.6.8/뉴스1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 총파업 사흘째인 9일 오전 조합원 참여율은 33% 정도로 추산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 화물연대 전체 조합원(2만2000여명 추정) 가운데 7200여명이 집회에 참여할 예정이다. 참여율은 33%로 계산된다.

이는 전날 오후 5시 기준 6500여명(29%)에 비해 늘어난 수치다. 같은날 오전 10시 7500여명(34%)에 비해서는 소폭 줄어들었다.

국토부에 따르면 화물연대 조합원 4500여명은 전날 철야 대기했으며 일부 지역에선 화물차를 상대로 계란을 투척하는 등 운송 방해 행위도 발생했다.

전날 오후 6시 40분쯤에는 충남 서산 대산공단에서 정상 운행하는 화물차를 몸으로 막아선 조합원 6명이 검거되기도 했다.

다만 현재까지 항만이나 공장, 컨테이너 기지 등의 출입구가 봉쇄된 것은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

전국 12개 항만은 정상 운영 중으로, 오전 10시 기준 장치율(항만 컨테이너 보관능력 대비 실제 보관 비율)은 70.2%로 나타났다. 평상시 65.8%에 비해 늘어난 수치다.

국토부는 “철강과 시멘트 등 일부 품목에 대해 출하량이 감소하는 등 정상 출하가 제한되고 있다”면서도 “사전 수송 효과로 아직까지는 물류 피해가 크지는 않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화물연대와 물밑 대화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안전운임제는 법 개정 사항으로 국회에서 빨리 논의되길 바란다”며 “사태를 원만히 해결하기 위해 화물연대와 물밑 대화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장관이 직접 상황을 관리하면서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비상 체제를 운영하고 있다”며 “정당한 요구사항에 대해선 대화로 해결하는 한편, 불법행위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대응할 것”이란 입장을 재확인했다.

정부는 물류 피해가 크지 않다는 입장이지만 업계 곳곳에선 총파업 여파가 확산하고 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레미콘 업계의 경우 삼표의 전국 17개 공장은 화물연대 파업으로 시멘트 수급에 차질이 생기며 전날부터 대부분 가동을 중단했다. 아주도 이날 7개 공장 모두 출하를 중단했으며 유진 역시 24개 공장 중 일부가 문을 닫았다. 중소 업체들도 비슷한 상황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시멘트 수급 차질이 장기화되면 레미콘사들은 물론 건설공사 현장에 피해가 생길 수밖에 없다”며 “화물연대는 조속히 파업을 중단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현대차 울산공장은 전날 오후조 근무부터 생산라인이 일시 중단됐다가 다시 가동하는 등 생산 차질을 빚었다. 화물연대 울산본부는 이날에도 공장 정문 등에서 시위를 펼치며 조합원 납품 차량 진입을 통제할 계획이다.

울산 현대중공업과 미포조선, 협력업체 등 조선소에 기자재를 옮기는 조합원 화물차도 파업에 참여하면서 생산 차질이 발생하고 있다.

전날에도 주류업계에서 국내 소주업계 1위 업체인 하이트진로가 제품 출고에 차질을 빚으면서 주요 편의점들이 소주 물량 확보에 차질을 겪는 상황이 일어난 바 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