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대표작 메이플스토리에 블록체인 접목

전남혁 기자

입력 2022-06-09 03:00:00 수정 2022-06-09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메이플’ IP 활용 NFT 생태계 구축
캐시숍 없는 ‘메이플스토리 N’ 공개
“NFT 자유로운 이동 구현 목표”


넥슨이 블록체인 기반 대체불가토큰(NFT) 게임 개발을 본격화한다.

넥슨은 8일 진행한 넥슨개발자콘퍼런스(NDC)에서 NFT 중심의 생태계인 ‘메이플스토리 유니버스’를 최초 공개했다.

강대현 넥슨 최고운영책임자(COO)는 기조연설에서 “최근 블록체인 하면 코인과 P2E(Play to earn·돈 버는 게임)만 떠올리지만, 산업 초기의 불완전한 모습만 보고 단정 짓기보다는 가능성에 집중해야 할 때”라며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면 기존 온라인 게임의 닫힌 생태계를 열린 생태계로 확장·진화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성공적인 블록체인 게임을 만들기 위해서는 ‘투명하게 공개된 규칙’ ‘열린 생태계’ ‘기여에 따른 보상’ ‘가치의 저장과 이동’이라는 특성에 맞는 정교한 설계가 필요하다”며 “넥슨의 핵심 지식재산권(IP)인 메이플스토리 IP를 활용해 블록체인과 NFT 가치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메이플스토리 유니버스는 메이플스토리 IP를 기반으로 한 넥슨의 다양한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아우르는 NFT 중심 생태계다. 첫 타이틀이 될 ‘메이플스토리 N’은 원작 IP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한 PC 기반의 신규 글로벌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다. 메이플스토리 N은 기존 ‘메이플스토리’에서 현금 등을 통해 아이템 등을 구매할 수 있는 캐시숍이 없다. 그 대신 이용자들이 오롯이 게임 플레이를 통해 아이템을 획득하고 NFT화할 수 있으며, 그 소유권을 기반으로 게임 내 경제를 만들어나가게 된다. 경제활동에서 발생하는 수수료는 생태계 기여자들과 넥슨에 보상으로 분배된다.

넥슨은 PC와 모바일을 통해 손쉽게 개발할 수 있는 블록체인 게임 제작 샌드박스 플랫폼 ‘MOD N’(가칭)도 준비 중이다. ‘MOD N’에서는 메이플스토리 NFT뿐만 아니라 외부 NFT를 통해 자신만의 독창적인 게임 개발이 가능하며, 본인이 만든 게임의 인기에 따라 유니버스 내 기여도가 측정되고 이에 따른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이 외에도 메이플스토리 유니버스에서 획득한 NFT를 기반으로 게임을 넘어 완전히 새로운 아이디어의 애플리케이션(앱)을 만들 수 있는 ‘메이플스토리 N SDK’, 모바일에서도 플레이가 가능한 ‘메이플스토리 N 모바일’ 등의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준비 중이다.

강 COO는 “NFT가 자유롭게 이동하는 가상세계를 구현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며 “게임을 넘어 글로벌 블록체인 생태계에 전방위적으로 활용처를 확장하는 동시에, 메이플스토리 유니버스 안에 외부 NFT가 들어올 수 있는 융합된 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남혁 기자 forward@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