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中 ‘제로 코로나’ 상당 기간 유지될 것…하방리스크 지속”

뉴스1

입력 2022-06-05 12:06:00 수정 2022-06-05 12:06:4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중국이 6월 들어 상하이 등 주요 도시에 대한 봉쇄 조치를 완화했으나 ‘제로 코로나’ 정책이 앞으로도 상당 기간 유지되면서 이에 따른 경제 하방 리스크 역시 당분간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한국은행은 3일 ‘해외경제포커스-중국 봉쇄 조치 현황 및 경제적 영향’ 보고서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중국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올해 초 200명 내외에서 4월 중순 2만명 대를 돌파한 이후 1일 기준 100명대로 떨어졌다. 이에 따라 상하이가 6월부터 일상 회복단계로 전환되는 등 주요 도시에 대한 봉쇄 조치가 완화됐다.

이 보고서는 “코로나 대응 관련 불확실성은 여전히 높은 상황”이라며 “강력한 제로코로나 정책의 영향으로 소비와 수출입 등이 위축되면서 중국 성장세 둔화 흐름이 현저해진 모습”이라고 짚었다.

지난 3월 소매판매 증가율은 20개월 만에 마이너스(-3.5%)를 기록했으며 4월(-11.1%)에는 더욱 악화됐다. 4월 제조업 및 비제조업의 구매관리자지수(PMI)는 모두 2020년 2월 이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부동산 부문 또한 규제 완화 조치에도 불구하고 부진한 상황이 이어졌다. 30대 도시의 전년 동기 대비 부동산판매액 증가율은 2022년 1~2월 -29%에서 3월 -47%, 4월 -54%를 기록했다.

성장세 둔화 흐름에 대응하기 위해 중국 정부는 지난 4월 Δ지급준비율을 0.25%p 인하하는 동시에 Δ방역 대응과 실물경제 지원을 위한 금융 조치를 발표했으며 Δ생필품 공급과 유통시스템 개선 등을 포함한 소비 촉진 조치와 Δ인프라 투자 확대 조치 등의 재정 정책도 내놨다.

그럼에도 올해 중국 정부가 성장률 목표인 5.5% 내외를 달성하기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주요 기관의 올해 중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Δ국제통화기금(IMF)이 4.4% Δ아시아개발은행(ADB)이 5.0% Δ노무라가 3.9% ΔUBS가 3.0% Δ모건스탠리(Morgan Stanley)가 3.2% 등이다.

한은 역시 중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로 지난 2월 5.0%에서 5월 4.3%로 0.7%포인트(p) 하향 조정했다.

이 보고서는 “봉쇄 조치와 우크라이나 사태가 하방 요인으로 작용하는 가운데, 경기부양책은 성장 둔화 폭을 일부 완화시킬 전망”이라며 “특히 중국의 정치 상황, 의료역량 및 미·중 갈등 상황 등을 고려할 때 제로코로나 정책은 상당 기간 유지될 것으로 보이며 이에 따른 하방리스크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라고 했다.

올해 10월 시진핑 주석의 3 연임 여부가 결정될 중국공산당 대회가 예정되어 있어 코로나 관리를 통한 사회안정은 중국 지도부의 최우선 과제이지만, 여타국 대비 부족한 중환자 병상 수 등을 고려하면 중국은 선진국처럼 위드코로나 정책을 시행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는 분석이다.

이 보고서는 “또한 봉쇄 조치가 해제된다고 하더라도 생산·물류 등의 정상화에는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보이며, 특히 소비는 고용시장 악화와 가계부채 증가 등을 감안할 때 더딘 회복세가 전망된다”고 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