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6세 히딩크 “수술로 다시 얻은 무릎… 운동 즐기며 새 인생”[양종구의 100세 시대 건강법]

양종구 기자

입력 2022-06-03 03:00:00 수정 2022-06-03 11:35:4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거스 히딩크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왼쪽)이 송준섭 강남제이에스병원 원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러닝머신 걷기 테스트를 하다 엄지 척을 하고 있다. 이훈구 기자 ufo@donga.com
양종구 기자

“그 고통 안 당해 본 사람은 모릅니다. 퇴행성관절염으로 연골이 다 없어져 오른쪽 무릎이 너무 뻣뻣했고 뼈와 뼈가 맞닿아 느끼는 통증으로 괴로웠죠. 밤에도 가시가 찌르는 듯한 아픔에 잠을 못 이루었죠. 너무 힘들어 제발 편하게 자고 싶다고 신께 빌기까지 했습니다.”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한국의 ‘4강 신화’를 창출한 거스 히딩크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76)은 2014년 1월 서울 강남제이에스병원에서 제대혈줄기세포 무릎 수술을 받은 뒤 새 인생을 살고 있다. 지팡이와 휠체어에서 벗어나 아프기 전에 즐기던 테니스와 스쿼시, 골프, 축구 등을 맘껏 하며 건강하고 행복한 노년을 보내고 있다.

제대혈줄기세포 수술은 분만 후 아기의 탯줄에서 나온 혈액에서 추출한 줄기세포를 배양해 아픈 무릎에 이식시키는 치료법이다. 연골이 재생된다. 우리 몸을 구성하는 모든 근원세포인 줄기세포는 손상된 신체조직을 치유, 재생시키는 기능을 한다. 수술당시 60세 후반이었던 히딩크 전 감독도 사실상 새 연골을 얻었기에 다양한 스포츠를 즐길 수 있게 됐다. 나이가 너무 많거나 줄기세포 이식이 불가능할 경우엔 인공관절 수술을 해야 한다.

“너무 행복합니다. 이제 어떤 직책도 맡고 있지 않아서 매일 스포츠를 즐기고 있다고 보면 됩니다. 제 여자친구 엘리자베스 등 친구들과 테니스를 주 2∼3회, 골프를 주 2∼3회 칩니다. 축구도 주 2회 합니다. 수술 전엔 상상도 하지 못했던 일입니다.”

히딩크 전 감독이 2일 오후 다리 근력검사(Cybex Test)를 받고 있다. 그는 검사결과 앞뒤 근육의 수치가 동일 연령대 평균에 비해 높게 나타나자 만족감을 표시했다. 이훈구 기자 ufo@donga.com
지난해 9월 퀴라소 대표팀 감독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한 히딩크 전 감독은 “테니스를 집중해서(intensive) 친다”고 했다. 게임을 할 때도 있지만 테니스 프로에게 부탁해 코트 구석구석으로 볼을 쳐달라고 해 운동량을 높인다는 것이다. “솔직히 난 달리고 걷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집에 러닝머신이 있지만 테니스를 격렬하게 2시간 치면 땀도 쫙 빠지고 날아갈 것 같은 기분이 든다”고 설명했다. 골프 핸디캡은 10∼12인데 “무릎 수술 뒤 나날이 스코어가 좋아지고 있다”고 했다. 축구는 네덜란드 명문 아약스에서 활약했던 프로선수 출신들과 “가볍게 2시간씩 즐긴다”고 했다. 축구는 과격한 플레이가 자주 나올 수 있기 때문에 격렬한 플레이는 자제하고 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명문 첼시 FC 홍보팀은 히딩크 전 감독이 첼시 사령탑을 맡고 있던 2016년 ‘히딩크 감독의 무릎 수술 전과 후’를 기획해 첼시TV를 통해 방송하기도 했다.

히딩크 전 감독 수술을 집도한 송준섭 원장(53)은 “수술도 중요하지만 체계적인 재활 과정이 더 중요하다”고 했다. 히딩크 전 감독은 수술한 뒤 6주간 목발 보행을 했고 2개월 뒤 걸었다. 수술 4개월 뒤부터 고정식 자전거, 수영으로 체력을 키웠고 8개월부터 속보를 시작했다. 1년이 지난 뒤부터 가벼운 달리기도 시작했다. 1년 6개월 뒤부턴 정상 생활이 가능했다. 송 원장은 “축구와 테니스 등 고강도 운동은 그 강도에 맞는 허벅지 근육을 키운 뒤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히딩크 전 감독은 이 과정을 충실하게 잘 따랐기에 지금도 좋아하는 스포츠를 즐기고 있다. 그는 수술 후 네덜란드 대표팀과 첼시 감독 등을 역임하면서도 팀 트레이너 등의 도움을 받아 꾸준하게 체력을 키웠다. 지난달 30일 강남제이에스병원을 찾아 검진을 받은 히딩크 전 감독은 오른쪽 다리 근력검사(Cybex Test)에서 앞뒤 근육의 수치가 동일 연령대 평균에 비해 월등하게 높게 나타났다.

2002 월드컵 개최 20주년 기념 ‘2022 KFA(대한축구협회) 풋볼 페스티벌’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달 28일 방한한 그는 도착 다음 날 뉴코리아CC에서 골프를 쳤고 매일 서울 하얏트호텔 코트에서 테니스를 치고 있다. 그는 “한국을 떠나기 전까지 매일 테니스를 치겠다”며 웃었다.

히딩크 전 감독은 100세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교훈을 준다. 무릎관절이 아프면 사람들의 활동이 제한돼 건강한 삶을 살 수 없다. 운동 등 왕성한 활동을 해야 모든 만성질환(고혈압 등 심혈관질환, 암, 당뇨, 치매 등)을 예방할 수 있다. 100세 시대, 건강한 삶을 위해 이제 운동은 필수다. 스포츠마니아 히딩크 전 감독은 “수술로 다시 얻은 무릎은 내 인생 최고의 선물”이라고 했다.


양종구 기자 yjongk@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