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서울 50억 넘는 아파트 거래액 9788억… 전년比 3.3배↑

정서영 기자

입력 2022-06-03 03:00:00 수정 2022-06-03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지난해 서울 내 50억 원을 넘는 초고가 아파트 거래액이 9700억 원을 넘겼다.

2일 부동산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 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서울의 50억 원 이상 아파트 거래 금액은 총 9788억2853만 원으로 2957억2400만 원을 기록한 2020년 대비 약 3.3배로 증가했다. 거래 건수도 51건에서 3배 이상인 158건으로 늘었다.

지역별로는 강남구(3949억 원), 용산구(2980억 원), 서초구(2095억 원) 등에 집중됐다. 최고가로 거래된 단지는 용산구 한남동 파르크한남(전용 268.95m²)으로 지난해 12월 120억 원에 거래됐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주택 규제로 ‘똘똘한 한 채’가 주목받으면서 미래 가치가 높은 희소성 있는 부동산을 소유하고자 하는 고소득층 수요가 커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정서영 기자 cer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