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SMR 등 차세대 에너지 5년간 5조 투자”

김재형 기자

입력 2022-05-26 03:00:00 수정 2022-05-26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한미 경제안보 동맹 핵심 SMR
美업체와 협업, 내년 제작 돌입



두산그룹이 소형모듈원자로(SMR), 가스터빈, 수소연료전지 등 차세대 에너지 사업에 5년간 5조 원을 투자한다고 25일 밝혔다. 향후 ‘경제 안보’에서 핵심 역할을 할 에너지 부문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겠다는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사진)의 의지가 담겼다는 분석이다.

두산그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을 계기로 반도체, 배터리와 함께 한미 경제 안보동맹의 한축으로 부상한 SMR 개발에 힘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SMR 시장의 선두 주자로 꼽히는 미국 뉴스케일파워와 지난달 25일 ‘주기기 제작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는 등 한미 협업을 이미 본격화하고 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내년 하반기(7∼12월) SMR 제품 제작에 돌입하는 것을 목표로 두고 투자를 집행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두산그룹 관계자는 “두산에너빌리티는 뉴스케일파워에 1억400만 달러를 투자(지분 투자)했으며 수조 원 규모의 기자재 공급권도 확보했다”며 “글로벌 SMR 시장 공략과 사업 다각화를 위한 투자에도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가스터빈과 수소터빈 사업도 주요 투자 대상으로 지목했다. 가스터빈과 수소터빈의 부품 국산화율은 90%가 넘어 이에 대한 대규모 투자는 340여 개의 국내 협력사들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두산퓨얼셀이 새만금산업단지에 50MW(메가와트) 규모의 연료전지(SOFC) 공장 건설에 나서는 등 수소사업에 대한 투자도 이뤄질 예정이다.

두산그룹 관계자는 “에너지 분야를 중심으로 하되 기존 반도체(테스트) 사업의 확장과 협동로봇, 수소드론 등 미래형 사업, 5세대(5G) 안테나 소재 사업 등 신규 사업을 위해 다방면으로 투자금이 쓰일 예정”이라며 “직접 고용 인원과 협력회사 고용 확대도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형 기자 monami@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