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태양광 활용한 탄소저감 벌집 ‘솔라비하이브’ 선봬

홍석호 기자

입력 2022-05-20 03:00:00 수정 2022-05-20 05:00:5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한화그룹이 ‘유엔 세계 꿀벌의 날’(5월 20일)을 맞아 태양광 전력을 활용한 탄소저감 벌집 ‘솔라비하이브’(사진)를 공개했다.

19일 한화는 국립 한국농수산대와 솔라비하이브 설치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11일 맺었다고 밝혔다. 한화가 전북 전주시 한국농수산대 캠퍼스에 시범 설치한 솔라비하이브에는 약 4만 마리의 꿀벌이 살고 있다. 이 꿀벌은 캠퍼스 내 과일나무 등의 수분(受粉)을 돕는다. 솔라비하이브는 꿀벌의 생육 및 활동 데이터를 측정할 수 있는 스마트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스마트 시스템과 생육환경 조절이 가능한 벌통 등은 솔라비하이브 상단에 설치한 태양광 모듈에서 생산한 전력으로 작동한다. 그 밖에도 꿀벌의 천적인 말벌의 소리를 측정해 말벌이 접근하면 입구를 꿀벌만 통과할 수 있도록 작게 만드는 기능 등을 탑재했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