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 태국 법인 설립… 현지 물류시장 진출

변종국 기자

입력 2022-05-20 03:00:00 수정 2022-05-20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태국 재계 1위 CP그룹 상품 배송
베트남 등 동남아로 사업확대 계획


현대글로비스가 태국에 법인(현대글로비스 로지스틱스 타일랜드)을 설립하고 전기트럭을 활용한 현지 물류사업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현대글로비스의 태국 법인은 현지 자동차 부품 제조사 및 물류사와의 합작법인(JV) 형태로 추진된다. 태국은 물류 분야의 외국인 투자 지분을 50% 미만으로 제한하고 있어 사업을 위해선 합작법인 설립이 필요하다.

태국 정부는 최근 항공 및 물류 산업을 12대 육성 산업의 하나로 정하고 각종 지원책을 시행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이에 주목해 △현지 우량 식품·유통 기업과 파트너십 구축 △자동차 산업 공급망 구축 △글로벌 제조사 대상 3자 물류 등의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특히 현대글로비스는 태국 법인을 통해 태국 재계 1위인 CP그룹의 계열사 물류 전반의 관리 효율성을 높이는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CP그룹은 식품 사업을 하는 CP푸드와 유통회사 CP올 등을 통해 연간 약 72조 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는 회사다. 현대글로비스는 연내 전기트럭 150대를 투입해 현지 CP 물류센터에서 방콕 시내 전역에 위치한 세븐일레븐 매장으로 상품 배송을 수행한다. 또한 향후 5년 동안 전기트럭 투입 대수를 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현대글로비스는 자동차 부품 물류 및 물류 업무 대행 서비스도 진행한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성공적인 CP그룹 물류 사업 수행을 시작으로 태국과 베트남, 인도네시아를 중심으로 한 동남아 국가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