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선거 앞둔 추경 ‘꼼수 매표행위’ 지적에 “대의 쫓은 것”

뉴시스

입력 2022-05-19 15:50:00 수정 2022-05-19 15:50:2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얼마 전 국회에 제출한 59조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이뤄진 ‘꼼수 매표행위’가 아니냐는 지적에 “대의를 쫓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 정책질의에서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서 신 의원은 과거 추 부총리의 의원 시절 발언을 사례로 들면서 이번 추경 편성의 의도를 묻는 질문을 이어갔다.

신 의원은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매표형 꼼수로 졸속 주먹구구식 추경을 편성해 국회에 제출했다’ 이 발언 누가 했을까요”라며 “이는 지난해 3월 추경호 기획재정위원회 간사의 발언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추경은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꼼수 매표 행위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추 부총리는 “지난 1월에 올해 1차 추경 편성을 제안했을 때 제가 ‘매표형 정치 추경이다. 이러면 안 된다’라고 강하게 얘기를 했다”며 “그리고 ‘3월 대선을 마치고 나면 어느 정당이든 대선 결과에 따라 국민께 약속한 부분을 담아 추경을 해야 할 것이다. 하더라도 대선 끝나고 해야 한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양당이 선거를 마치면 코로나 상황이 엄중하기 때문에 바로 추경을 통해 신속히 지원에 나서겠다고 했고, 그 대의를 쫓아서 이번에 추경안을 제출했다”고 덧붙였다.

신 의원이 “그때는 틀리고 지금은 맞다는 식이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재차 지적하자, 추 부총리는 “제 생각은 일관된다”고 선을 그었다.

[세종=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