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직원 봉사활동은 ‘LG이노텍’처럼… 온라인 사회공헌 포털 운영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2-05-16 14:49:00 수정 2022-05-16 14:51:2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기부·비대면 등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
올해 사회공헌 투자 63억 원 책정… 전년比 2배↑
정철동 사장 “이웃 돕는 마음→고객 경험 혁신”



LG이노텍은 사내 온라인 사회공헌 포털을 새롭게 오픈하고 본격적으로 운영에 들어간다고 16일 밝혔다. 해당 포털은 임직원들이 쉽고 간편하게 사회공헌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축소됐던 대면 봉사활동을 대체할 수 있는 다채로운 비대면 활동을 준비했다.

대표적인 비대면 사회공헌활동으로는 ‘공기정화 식물 기부’가 있다. 반려식물을 정성들여 키워 인근 장애인 기관에 전달하는 방식이다. 최근 반려식물 인기 트렌드에도 부합하는 활동으로 임직원 약 300명이 참여하고 있다고 LG이노텍은 전했다.

포털에는 온라인 기부 프로그램 ‘이노드림펀딩’도 새롭게 마련됐다. 임직원 누구나 쉽게 후원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포털 개설 기념으로 진행한 첫 펀딩에는 닷새 만에 기부금 750만 원이 모였다. 모금액은 중증지체장애 부모와 3명의 동생을 부양하면서 학업을 이어온 한 소년 가장에게 전달됐다.

LG이노텍 관계자는 “클릭 몇 번만으로 봉사활동과 기부를 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한 것으로 어려운 이웃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함양하면서 조직문화 변화를 유도하는데 목적이 있다”며 “임직원들의 긍정적인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LG이노텍은 기존 사회공헌활동에 대한 지원도 올해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먼저 임직원들이 직접 강사로 참여하는 ‘소재·부품 과학교실’ 대상을 2000여명에서 300명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학습 환경 개선 사업과 청소년 진로 코칭 프로그램 확대 등 다양한 교육 지원활동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광주와 구미, 평택 등 사업장이 위치한 지역에서는 ‘이웃사촌플러스(PLUS)’ 사업을 강화해 어려운 이웃을 대상으로 연간 3회에 걸쳐 맞춤 생필품 기부를 추진한다. 사회공헌활동 확대를 위한 투자는 작년 29억 원에서 올해 63억 원으로 늘렸다. 교육과 생필품 전달 외에 문화예술 및 과학교육 시설 운영, 수목원 조성, 자연재해 피해 복구, 연말연시 취약계층 지원 등 다양한 활동에 투입할 예정이다.

정철동 LG이노텍 사장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자발적으로 봉사에 나서는 임직원들의 소중한 마음이 고객 경험 혁신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믿는다”며 “앞으로도 임직원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사회공헌활동과 관련 투자를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