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도세發’ 집값 양극화… 서울외곽 꺾이고 강남 꿋꿋

최동수 기자

입력 2022-05-16 03:00:00 수정 2022-05-16 03:17:4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서울 아파트 매물 한달새 12%↑
“다른 집 팔아 똘똘한 한채 보유”… 재건축 몰린 강남-용산-여의도
매물 늘어도 최고가 거래 이어져… 집값 급등한 경기 등 수도권 외곽
“6월전 보유세 피하자” 급매 많아 매물 쌓이며 시세보다 저가 거래





#1 서울 서초구의 2300여 채 규모 삼풍아파트. 15일 이 단지 매물은 42채로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유예 방안이 발표된 지난달 11일(26채)보다 16채 늘었다. 매물이 늘면 가격이 떨어지지만 이 단지는 오히려 올랐다. 이달 10일 전용면적 130m²가 역대 최고가인 37억 원에 팔린 뒤로 호가가 40억 원까지 상승했다. 입주 35년 차로 재건축이 추진되는 데다 다른 지역에서 갈아타려는 수요가 적지 않은 영향으로 보인다.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다주택자 매물은 일부 나왔는데 가격 수준을 가늠하려는 간보기 매물이 대부분”이라고 했다.

#2. 서울 금천구 600여 채 규모의 G아파트. 전용 59m²는 이달 2일 5억9300만 원에 팔렸다. ‘일시적 2주택자’였던 집주인이 집이 안 팔리자 직전 거래보다 2700만 원 낮춰 거래가 성사된 것.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매물이 쌓여 있어 호가도 조정될 것”이라고 했다.

새 정부가 출범한 10일부터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가 1년 한시 유예되면서 시장에 매물이 늘어나는 가운데 지역별 양극화가 뚜렷해지고 있다. 개발 기대감이 큰 서울 강남권과 용산구 등은 저가 매물보다는 최고가 수준의 ‘간보기 매물’이 많아졌지만 중저가 아파트가 몰린 서울 외곽 지역은 매물이 쌓이며 하락 거래가 나오고 있다.
○ 강남권·용산 “매물 늘어도 최고가 나와”
15일 부동산 정보업체 아파트실거래가(아실)에 따르면 이날 기준 온라인에 등록된 서울 아파트 매물은 총 5만8997채로 지난달 11일(5만2460채) 대비 12.4% 증가했다. 같은 기간 자치구별로 송파구가 18.4% 늘었고, 강남구와 광진구가 각각 15.0%, 15.9% 증가했다. 도봉구와 강북구도 각각 14.0%, 12.8% 늘었다.

양도세 중과 1년 유예 조치 발표 이후 서울 25개 자치구 모두 매물이 일제히 증가했지만 늘어난 이유는 단지나 지역별로 엇갈린다. 고가 아파트와 재건축 단지가 몰린 서울 강남권과 용산구, 영등포구 여의도 등은 최고가가 이어진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 3차 아파트 전용 82m²는 이달 12일 신고가인 36억 원에 거래됐다. ‘똘똘한 한 채’ 수요가 몰리는 강남구 압구정동 아파트 매물은 4월 11일 331건에서 이날 307건으로 소폭 줄었다.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다른 지역 집을 팔고 압구정이나 반포 아파트로 갈아타려는 수요가 많다”며 “이 지역 다주택자들도 압구정은 남겨두고 다른 지역 매물부터 내놓는다”고 했다.
○ 수도권 외곽, 매물 쌓이며 하락 거래 나와
반면 수도권 외곽에서는 다주택자 매물이 쌓이며 하락 거래가 나온다. 특히 보유세 부과 기준일인 6월 1일 전에 매도하려는 매물도 적지 않다. 도봉구 도봉 한신아파트 전용 84m²는 지난해 8월 최고가인 7억4000만 원에 거래된 이후 이달 7일 6억5000만 원에 팔렸다. 인근 공인중개업소는 “매도가 급한 다주택자는 시세보다 낮게 매물을 내놓고 있다“며 ”올해 보유세를 피하려 6월 전 팔아야 하는 급매도 있다”고 했다.

지난해 집값이 급등한 경기나 인천 등도 매물이 늘었다. 이날 기준 경기와 인천의 아파트 매물은 각각 11만4034건, 2만5691건으로 지난달 11일 대비 13.6%, 14.2%씩 증가했다. 지난해 전국 시군구 가운데 가장 집값 상승률이 높았던 의왕시(33.98%) 매물은 11일 1471건에서 이날 2055건으로 13.1% 증가했다.

전문가들은 지역별 양극화 현상이 뚜렷해지며 당분간 부동산 시장이 혼조세를 나타낼 것으로 본다. 관망세가 짙어지는 가운데 지역에 따라 최고가 거래가 이뤄지는 동시에 하락 거래도 일부 나온다는 것.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새 정부 출범 이후 부동산 정책을 우선 지켜보자는 심리와 함께 대출 금리 인상 등 영향으로 집값이 크게 움직이진 않을 것”이라면서도 “지역별로 양극화 현상은 더 뚜렷해질 수 있다”고 했다.

최동수 기자 firefly@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