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부산항 북항 1단계 재개발 친수공원 조성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2-05-13 18:00:00 수정 2022-05-13 18:01:2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반도건설은 지난 2020년 부산항만공사로부터 수주해 조성한 ‘부산항 북항 1단계 재개발 친수공원 조성공사’가 마무리 돼 일반시민들에게 개방했다고 13일 밝혔다.

부산항 북항 1단계 재개발은 지난 2006년 부산신항이 개장하면서 유휴화된 북항을 시민들에게 친수공간으로 제공하고자 2008년부터 시작됐다. 전체면적 153만㎡ 공간에 약 2조400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자되는 국내 1호의 대규모 항만재개발사업으로 반도건설은 주관사로 친수공원 조성공사를 진행했다.

2016년 조경공사 면허를 취득한 반도건설은 4년만인 2020년에 대표사로 ‘북항 1단계 재개발 친수공원 조성공사’를 수주, 2020년 6월에 공사를 시작해 2년만에 공사를 완료하게 됐다.

대표적인 주요시설로는 원도심 통합개발과 연계한 폭 60m 규모의 보행데크와 축구장 면적의 약 17배 규모의 근린공원, 바다와 연결돼 부산항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약 1.3km의 경관수로 등이 있다. 또한 반도건설은 추가로 랜드마크지구 내에 국내 최대 규모인 8만9000㎡ 규모 도심 야생화단지(유채, 국화 등)를 조성해 이달 말 준공할 예정이다.

반도건설은 지난 10년간 건축, 토목, 조경, 전기, 소방 등 다양한 공공 및 민간공사를 진행하며 착실하게 포트폴리오를 쌓아왔다. ▲신분당선 복선전철(용산~강남) 연장공사 ▲서해선 경전철(소사~원시) 건설공사 ▲천마산 터널 건설공사 ▲생태하천 조성사업(가야천, 공릉천) 등 크고 작은 프로젝트에 컨소시엄으로 참여했다.

2019년에는 그동안의 경험과 기술력, 높은 신용도 등을 바탕으로 509억 원 규모 ‘부산·진해 경제자유구역 명동지구 산업단지 조성사업’을 단독으로 수주, ‘삼성생명 세종시 부지 신축공사’, ‘아주대학교 기숙사 및 종합실험동’, ‘인천 상상플랫폼 조성공사’, ‘국군 시설공사’ 등을 단독으로 수주하는 등 본격적으로 공공 및 민간 수주시장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기존 주택사업 외에 민간택지개발, 도시정비, 해외 개발사업, 임대주택 사업, 레저사업, PC 사업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며 “그동안 쌓아온 기술력과 친환경, 첨단공법 등을 바탕으로 공공·SOC 및 민간 수주사업에도 적극 참여해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