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6월 일본 방문 추진…한일 상의회장단 회의 재개할 것”

뉴스1

입력 2022-05-11 15:17:00 수정 2022-05-11 15:18:1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11일 열린 한일 의원연맹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대한상의 제공)© 뉴스1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6월 중 일본 방문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2018년부터 중단된 한일 상의회장단 회의도 재개할 뜻을 밝혔다.

최 회장은 11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일한의원연맹 대표단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대한상공회의소의 회장으로 취임하고 제일 먼저 한 일 중에 하나가 일본상공회의소에 한일간 교류를 강화하자고 서한을 보낸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 회장은 “글로벌 공급망 재편,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 급변하는 세계정세 속에서 지리적·경제구조적 유사성 있는 한일간 양국 협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한 시기”라며 “새 정부가 들어서면서 한일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아주 커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내달 초에는 김포-하네다 비행편도 재개가 된다고 한다”면서 “그 동안 막혀 있던 한일관계에 따뜻한 바람이 불어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또 “대한상의는 2018년부터 중단된 한일 상의회장단 회의를 재개할 예정”이라며 “경제계 차원의 작은 걸음이 양국 협력에 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올해가 일본상의 설립 100주년이라는 점을 언급하면서 “6월이라고 하는데, 그때쯤 해서 일본을 방문하는 것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2030년 부산 엑스포 유치를 위한 일본의 지지도 부탁했다.

그는 “일본은 이미 2025년에 오사카 엑스포를 유치한 경험이 있다”며 “한국이 유치 전략을 어떻게 수립해야 할지 고견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대한상의는 이날 제20대 대통령 취임식 참석을 위해 방한한 일한의원연맹 대표단을 초청해 간담회를 진행했다.

행사에는 한일정책협의단 단장을 맡았던 정진석 국회 부의장, 한일의원연맹 간사장인 김석기 의원, 상임간사인 김한정 의원 등 한일의원연맹 소속 국회의원과 함께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이형희 SK SV위원장 등이 경제계 대표로 참석했다.

일본측에서는 일한의원연맹 회장인 누카가 후쿠시로 의원, 에토 세이시로 의원, 다케다 료타 의원 등 일한의원연맹 소속 의원 8명과 카와무라 타케오 일한친선협회 회장 등 일본 전현직 국회의원 10명이 참석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