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찬서 尹대통령이 콕 짚은 반도체·AI·배터리…5대그룹 미래 투자 박차

뉴시스

입력 2022-05-11 10:28:00 수정 2022-05-11 10:29:5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윤석열 정부가 출범하면서 반도체·인공지능(AI)·배터리 등 첨단산업 관련 지원책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첫날부터 첨단 산업 중심 경제 성장을 강조하며 산업 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지원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

11일 재계 관계자는 “윤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부터 규제 완화를 통한 기업 살리기 행보를 약속하며 재계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 의사를 보였다”면서 “5대그룹 신사업과 맞닿아 있는 첨단산업도 국정과제에 포함하고 적극 지원을 약속해 향후 정책 반영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 서울 중구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린 대통령 취임 축하 만찬 자리에서 “첨단 기술 공급망 복원과 같은 글로벌 현안에서 더욱 실천적인 협력을 강구해나가겠다”며 “이달 말로 예정된 조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은 새로운 글로벌 전략 공조의 첫걸음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국정과제를 통해서도 첨단기술을 강조했다. 그는 “핵심전략산업 육성을 위해 반도체, 인공지능(AI), 배터리 등 미래전략산업에 대한 초격차를 확보하겠다”며 “디스플레이도 생태계, 연구·개발(R&D), 국제협력 등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취임 축하 만찬 자리에 그룹 총수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겸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등이 참석해 새 정부 출범을 축하했다.

경제단체에서는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최진식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 등 단체장이 모두 참석했다.

새 정부가 이례적으로 취임식과 만찬 자리에 기업인들을 대거 초청하는 등 경제계와 정부의 소통을 이어가면서 5대그룹도 정부의 첨단 산업 중심 경제 성장 기조에 맞춰 중장기적 투자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설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향후 3년간 4만명을 신규로 채용하고, 반도체와 바이오 등 신사업에 240조원을 새로 투자한다고 밝힌 바 있다. 최근에는 신사업 발굴 조직 수장을 교체하는 동시에 M&A 전문가를 영입하는 등 핵심 인력 전력 배치로 대형 M&A가 임박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6년 11월 미국 자동차 전장업체 하만을 9조4000억원에 인수한 이후 약 6년 간 글로벌 M&A 시장에서 잠잠한 상태다.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 말 현재 보유한 순현금은 107조8400억원에 달해 대규모 투자가 단행될 수 있다는 추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SK 역시 2024년까지 2만7000명을 채용하고 120조원을 투자해 용인에 반도체 클러스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이 완료되면 SK하이닉스와 50여 개의 소재·부품·장비 기업의 입주로 3만1000여 명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는 2024년까지 4만6000명 채용, 8년간 전기차 등 미래 사업에 95조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올해 아이오닉6와 내년 EV9 등 전기차 라인업을 확대하고 미국에 전기차 전용 공장을 신설하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LG는 2024년까지 3만명을 채용하고 배터리와 전장,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등을 중심으로 사업을 확장할 방침이다. 과감한 인수합병(M&A), 합작법인 설립, 생산시설 확충 등 관련 산업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초 미국 최대 자동차 회사인 GM과 전기차 배터리 합작 4공장을 추가로 건설할 계획이다.

롯데 역시 롯데케미칼을 중심으로 수소 사업에 4조4000억원을 투자하고, 배터리 소재와 헬스케어, 바이오, 모빌리티 분야 등의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롯데는 불확실한 경영 환경 속에서도 바이오·헬스케어 등 신사업 발굴에 1조5000억원을 집행했다.

재계 관계자는 “새 정부가 취임 첫날부터 취임식과 만찬 자리에 기업 총수들을 초대하는 등 스킨십을 강화하고 있어 앞으로 기업들이 일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줄 것이란 기대가 크다”며 “특히 윤 대통령이 직접 첨단산업을 중심으로 한 경제 성장을 강조한만큼 앞으로 시설투자 규제 완화, 세제 인센티브 등을 요청할 자리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