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암병원, 中 북경대암병원과 합동 심포지엄 개최

최현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2-05-12 09:11:00 수정 2022-05-12 09:11:2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서울대학교암병원(원장 양한광)은 북경의과대학교의 부속 북경대학교암병원과 제1회 합동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한국과 중국에서 대표적인 호발암종인 위암과 대장암을 주제로 한다. 한국 시간으로 오후 2시에 시작하는 심포지엄은 1세션에서 위암을 먼저 다룬 후 2세션에서 대장암을 다루는 순서로 진행된다.

세션 초반부에는 진료센터와 각국의 환자 특성을 소개하는 시간을 갖고 최신 연구 현황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세션 중반에는 실제 사례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주제로 발표가 이어질 예정이며, 말미에는 양 기관의 향후 연구협력 계획에 대한 토론 시간도 마련되어 있다.

다만 이번 심포지엄의 경우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온라인으로 열린다.

양한광 원장은 “아직도 COVID-19로 세계가 많은 고통과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의료기관은 그 속에서 저마다의 중요한 역할을 해나가고 있다”면서 “이제는 포스트 코로나를 위해 어떻게 준비해 나가야 할지 고민해야 하는 시기로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국내외 의료기관의 경험과 지혜를 모으고 암 치료의 미래 방향성을 모색하는 유익한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북경대암병원은 국립 암 전문병원으로 종양 및 위암 분야에서 뛰어난 의료진을 보유하고 있다. 서울대병원은 2019년 10월 17일 중국에서 북경대암병원과 의료기기 공동연구, 임상시험, 인적 교류, 물적 자원 공동 활용 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최현정 동아닷컴 기자 phoebe@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