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유업, 어린이날 맞아 사회복지시설에 제품·현금 기부…1000만원 상당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2-05-04 17:06:00 수정 2022-05-04 17:07:1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매일유업이 어린이날을 맞아 사회복지시설 성가정입양원과 자오나학교에 1000만 원 상당의 제품과 현금을 지원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활동은 매일유업 봉사동호회 살림의 정기회비와 회사의 후원, 김선희 대표이사의 개인 기부까지 더해졌다.

매일유업은 성가정입양원에 자사 음료, 간식 등과 함께 아이들의 운동화, 점심식사 등을 지원했다. 자오나학교에는 검정고시 강사 교육비와 자사 유음료 제품을 전달했다.

유미연 동호회장은 “동호회 활동에 회사와 경영진의 적극적인 도움이 있어 이런 활동이 더욱 활발하게 진행되어 감사하다”라며 “5월은 가족의 품이 더욱 절실하게 필요할 시기인데, 잠깐이지만 조금이라도 허전함이 채워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봉사동호회 살림은 봉사와 나눔을 위해 2008년에 매일유업 직원들 스스로 만든 봉사동호회디. 성가정입양원, 자오나학교, 쪽방촌 등 소외계층과 시설을 찾아 물품 지원과 봉사활동을 이어오고 있다.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