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1분기 영업益 7884억원 ‘역대 최대’… “위기관리 빛났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2-05-04 16:13:00 수정 2022-05-04 16:38:1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1분기 영업이익 전년比 533.3%↑
분기 기준 최대 실적(이전 최대 2021년 4분기 7044억 원)
매출 2조8052억 원 ‘60.3%↑’… 여객사업 128% 증가
“각국 방역 완화로 여행 심리 회복 추세”
여객사업 회복 가속화 전망… 화물사업 불확실성 지속



대한항공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7884억 원으로 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거뒀다고 4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작년 1분기 영업이익(1245억 원) 실적과 비교하면 무려 533.3% 증가한 수치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여파로 여객 수요가 급감한 상황에서 화물사업 강화와 비용 절감 등을 통해 오히려 팬데믹 이전보다 높은 수익을 이어가고 있는 것이다. 전 세계적으로 항공업계가 유례없는 위기를 겪고 있는 가운데 수익성에 중점을 둔 대한항공의 위기관리 능력이 주목받고 있다.

전체 매출은 2조8052억 원 전년(1조7498억 원) 동기 대비 60.3%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엔데믹에 따른 방역 완화 조치가 실적 성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1분기 여객노선 매출은 3598억 원으로 작년 1분기 대비 128% 늘었다. 대한항공 측은 오미크론 확산으로 여객 수요 침체가 이어지고 있지만 해외 각국 입국제한 완화로 수요가 점진적으로 회복 중이라고 전했다. 특히 지난 3월 21일부로 국내 해외입국자 격리 면제 조치가 이뤄지면서 여행 심리가 회복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팬데믹 위기 극복 과정에서 원동력이 됐던 화물노선 1분기 매출은 2조1486억 원이다. 글로벌 생산 및 물류망 차질, 구주노선 공급 감소, 고유가 상황 지속 등 대외 변수에 따른 항공화물 시장 변동성이 확대되는 상황 속에서 선제적인 조업 안정화 조치와 탄력적인 노선 운영으로 공급 유실 최소화에 집중하고 있다고 대한항공은 강조했다. 또한 화물기 가동률 제고와 유휴 여객기 화물노선 투입을 통해 매출 극대화에 주력하고 있다고 한다.

향후 전망은 긍정적인 상황이다. 올해 여객사업은 해외 각국 입국제한 완화 조치 확대로 수요 회복이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요 회복 강도는 노선과 지역에 따라 차이가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대한항공은 주요 취항지 방역지침 변동상황 등 시장 환경 변화에 따라 탄력적인 대응을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화물사업 역시 점진적 증가가 예상되는 상황이지만 중국 주요 도시 봉쇄와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등 대외 이슈 영향으로 지역별 화물 수요와 공급이 당분간 불안정한 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보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신속하고 탄력적인 노선 운영과 조업 안정화를 통해 항공 화물 시장 불확실성 확대에 대응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영업환경이 악화된 상황에서 차입금 감축을 통해 재무구조 개선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2019년 말 814%였던 부채비율이 올해 1분기 255% 수준으로 낮아졌다. 지난 2011년 국제회계기준을 도입한 이래 가장 낮은 수치다. 또한 분기 말 기준 현금성 자산을 4조 원 이상으로 끌어올려 금리 인상을 비롯한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와 영업환경 불확실성 증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대한항공 측은 안정적인 이익 창출 능력을 기반으로 지속적인 차입금 상환 기조를 유지하고 적극적인 재무 건전성과 유동성 관리를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