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HDC현산 광주 붕괴 아파트 전면철거로 안전문화 바뀌길”

뉴스1

입력 2022-05-04 13:09:00 수정 2022-05-04 13:09:5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HDC현대산업개발(HDC현산)의 전면 재시공을 두고 안전문화를 개선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는 입장을 보였다.

원 후보자는 4일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현대산업개발의 ‘광주 화정동 아이파크 전면철거 재시공’이라는 고뇌에 찬 결단이 우리나라의 안전문화를 획기적으로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날 HDC현산은 용산 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몽규 회장이 붕괴사고가 발생한 광주 화정 아이파크 8개 동을 모두 철거하고 새로 짓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일각에서는 원 후보자의 붕괴 사고 현장 방문과 인사청문회에서의 잇따른 강경 발언이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도 나온다.

앞서 원 후보자는 지난달 29일 붕괴 사고 현장을 방문해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면 기업은 망해야 하고 공무원들은 감옥에 가야한다”며 “시민들이나 지역사회에 피해를 끼치는 기업, 공무원은 발붙일 수 없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시민과 피해자, 입주 예정자의 편에 서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