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파 빠른 변이’ BA.2.12.1 국내 첫 확인…“유행 가능성”

뉴시스

입력 2022-05-03 11:19:00 수정 2022-05-03 12:37:0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미국에서 유행 중인 오미크론 세부 계통 ‘BA.2.12.1’ 변이가 국내에서 처음 확인됐다. 방역 당국은 빠른 검출 속도가 국내 유행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전망했다.

3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최근 해외유입 사례에서 오미크론 BA.2.12.1 1건이 검출됐다.

해당 사례자는 50대 여성이며 3차 접종 완료자로, 지난달 16일 미국에서 입국해 이튿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확진 이후 현재까지 임상적으로 특이사항은 보고되지 않았다”고 했다.

또 사례자를 통한 밀접 접촉자는 총 16명으로, 아직까지 추가 확진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방대본은 밝혔다.

BA.2.12.1은 ‘스텔스 오미크론’으로 불리는 BA.2에서 재분류된 세부 계통 변이다. 지난해 12월 미국에서 처음 검출됐다.

BA.2보다 23~27% 빠른 검출 증가 속도를 보이는 것으로 추정되나, 방역 당국은 중증도에 영향을 미치는 증거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빠른 검출 속도로 국내 유행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있다고 당국은 보고 있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브리핑에서 “현재 미국이 검출 속도가 빠르게 올라간다고 보고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BA.2.12.1이 어느 정도 (국내 유행에) 영향을 미칠 수 있고, 국내에서도 한 비중을 차지할 수 있다”고 했다.

오미크론 재조합 변이인 XE 1건과 XM 1건도 추가로 확인돼 당국이 관련된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들은 각각 지난달 9일과 17일 국내감염 사례에서 확인됐다.

이들 변이를 포함해 지난달 30일 0시 기준 오미크론형 변이 1주간 검출률은 국내감염 3953건, 해외유입 216건 사례 모두 100%로 확인됐다.

이 중 재분류에 따른 분석 결과 국내감염 검출률은 BA.2.3이 60.8%로 가장 많았고 BA.2(26.1%), BA.2.12(5.7%) 순이었다. 당국은 “지속적으로 면밀한 모니터링을 통해 새로운 변이 유입을 감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당국은 최근 BA.4, BA.5 등 변이가 출연한 남아공 등 일부 국가에서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다며 해외여행 시 주의사항을 안내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BA.4는 남아공과 영국 등 15개국, BA.5는 남아공과 포르투갈 등 14개국에서 확인되고 있다. 특히 남아공 연구진은 BA.4와 BA.5 변이가 감염 후 또는 백신에 의한 면역을 회피하는 성질을 갖는 것으로 보고했다.

다만 백신 접종군이 비접종군보다 여전히 높은 중화항체를 보여 접종의 필요성은 여전히 인정되고 있다고 당국은 밝혔다. 아울러 당국은 BA.4, BA.5의 국내 검출은 없어 아직 유입이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파악했다.

방대본은 “해외 방문 예정인 국민은 접종을 완료하고 필수 목적 외 방문은 가급적 자제해달라”며 “필수 목적으로 해외를 방문하더라도 국내 입국 전후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고 입국 후 최소 7일간은 대면 접촉을 최소화해달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