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제15차 세계산림총회서 부스 운영…‘카스 희망의 숲’ 홍보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2-05-02 17:36:00 수정 2022-05-02 17:36:3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오비맥주가 기후위기 대응 환경단체 푸른아시아와 함께 제15차 세계산림총회(World Forestry Congress, WFC)에 홍보 부스를 연다고 2일 밝혔다.

세계산림총회는 산림청과 유엔식량농업기구(FAO)가 공동으로 개최하는 산림분야 최대의 국제행사로 6년마다 열린다. ‘산림분야 올림픽’이라 불릴 만큼 산림분야에서는 영향력이 크다.

이번 제15차 세계산림총회 이날부터 오는 6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오비맥주는 푸른아시아와 함께 홍보 부스를 열고 관람객들에게 2010년부터 몽골에서 지속하고 있는 ‘카스 희망의 숲’ 조림사업과 환경난민 지원사업 등에 대해 집중 홍보할 예정이다. 푸른아시아와 함께 2010년부터 지속하고 있는 ‘카스 희망의 숲’ 조림사업은 미세먼지와 황사의 발원지인 몽골에 나무를 심는 대규모 환경개선 프로젝트다. 지난해까지 12년간 몽골에 심은 나무는 약 4만5000 그루에 달한다.

오비맥주와 푸른아시아는 조림사업뿐 아니라 몽골의 사막화 등으로 생계유지가 어려운 몽골 환경난민들의 경제적 자립도 돕고 있다. 척박한 토양에서도 잘 자라는 비타민 나무 유실수를 지원해 직접 양목하도록 하고, 열매를 재배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모델을 구축했다. 또 매년 방한용품과 방역물품 등을 지원하고 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기후변화로 산림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는 가운데 국제적인 산림행사에서 홍보부스를 열고 오비맥주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몽골에서 지속하고 있는 조림사업을 널리 알릴 것”이라며 “ESG선도기업으로서 기후변화 대응을 중점으로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국내외에서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비맥주와 함께 조림사업을 벌이는 푸른아시아는 ‘카스 희망의 숲’ 등 몽골 내 조림사업을 통해 기후변화대응과 사막화방지에 기여해온 공로를 인정받아 2014년 유엔사막화방지협약(UNCCD)으로부터 ‘생명의 토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