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노조, 2년 연속 전면 파업 돌입

김재형 기자

입력 2022-04-28 03:00:00 수정 2022-04-28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임금합의안 조합원 투표서 부결
교섭 재개 거부되자 8일간 강행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이 27일 전면파업에 돌입했다. 지난달 노사가 마련한 2021년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이 조합원 투표로 부결된 이후 사측에 제시한 교섭 재개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지난해에도 2019∼2020년 2년 치 임금협상과 관련해 나흘간 파업을 벌인 바 있다. 현대중공업은 “노사 간의 신의를 완전히 저버리는 행위”라고 맞서고 있어 파업이 장기화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노조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임금협약 체결을 요구하며 7시간 파업에 들어갔다. 28일부터는 8시간 전면파업을 강행하며 다음 달 4일까지 파업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이에 현대중공업은 경남 울산 사업장을 일시 생산 중단(파업 시간대)한다고 공시했다.

노조 측은 이번 파업에 대해 “사측에 교섭 재개를 요청했으나 어떠한 회신도, 실무적 연락도 없었다”며 “(직전 합의안에 대한) 부결 책임을 노조에 전가하며 벌써 한 달째 교섭을 회피하고 있는 답답한 실정이다”라고 말했다.

지난달 노사는 지난해 임금협상안에 대해 기본급 7만3000원 인상과 약정임금 148%의 성과급 지급 등의 내용이 담긴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하지만 이후 진행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66.7% 반대로 부결되자 노조는 사측에 재협상을 요구해왔다. 노조는 사측이 교섭에 나서지 않으면 파업 기간 연장까지 강행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현대중공업은 임금을 제외한 “해고자 복직 등 현안 문제 합의안을 전면 철회할 것”이라고 맞섰다. 현대중공업은 사내 소식지를 통해 “노사가 긴 시간 동안 머리를 맞대고 고민하며 마련한 잠정합의안 부결의 책임을 모두 회사에 전가하는 모습이 안타깝다”며 “회사는 노조가 파업 과정에서 발생하는 모든 불법 행위에 대해서도 엄정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재형 기자 monami@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