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대 보수 받는 사외이사 급증…2년 새 급여 10% 이상↑

뉴시스

입력 2022-04-27 15:21:00 수정 2022-04-27 15:21:5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국내 주요 300대 기업에 속한 사외이사에게 연간 평균 1억 원이 넘는 보수를 주는 곳은 지난 2019년 3곳에서 작년에는 10곳으로 많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여기에 해당하는 사외이사 인원도 16명에서 55명 정도로 늘었다.

한국CXO연구소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국내 주요 300대 기업의 2019년과 2021년 사외이사 및 상근 감사 보수 현황 분석’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조사 대상 300대 기업은 15개 주요 업종별 매출(개별 및 별도 재무제표 기준) 상위 20개 기업씩 총 300개 상장사다. 조사는 금융감독원에 제출된 각 기업의 2019년과 2021년 사업보고서를 참고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300대 기업에서 활약한 사외이사 인원은 981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 987명과 비교하면 비슷한 수준이다. 보수와 관련해 사외이사는 크게 두 그룹으로 분류된다. 감사위원을 겸하는 사외이사와 감사위원을 따로 맡지 않는 일반 사외이사 그룹이다. 작년 기준 감사위원을 겸하는 사외이사는 640명으로 전체 사외이사의 65.2%를 차지했다. 2019년(61.1%) 때보다 다소 높은 수치다.

300대 기업에서 활약하는 사외이사 1000여 명에게 지급한 작년 한해 연간 보수 총액은 530억 원 수준이었다. 사외이사 한 명에게 지급한 산술적인 연간 평균 보수 금액으로 살펴보면 5410만 원 정도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19년 당시 4880만 원보다 10.9% 높아진 금액이다. 이중 감사위원을 겸하는 사외이사들은 작년 한해 1인당 평균 보수가 5633만 원으로 감사위원을 따로 맡지 않는 일반 사외이사 평균 5094만 원보다는 높았다. 지난 2019년에는 감사위원을 겸하는 사외이사는 5290만 원, 일반 사외이사는 4229만 원 수준이었다.

같은 대기업 사외이사 타이틀을 갖고 있더라도 기업별 급여 수준은 극과 극을 달렸다. 지난해 기준으로 1000명 내외 수준의 사외이사 중 억대 이상 보수를 받은 인원은 비율은 5.6%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연간 보수액이 2000만 원 미만인 비율은 6.6% 수준이었다.

특히 2019년 때만 해도 300대 기업 중 사외이사 평균 보수가 1억 원을 넘긴 곳은 단 3곳에 불과했다. 여기에 포함됐던 사외이사 인원도 16명으로, 전체 사외이사의 1.6% 수준에 그쳤다. 그러던 것이 2년이 흐른 작년에는 10곳으로 대폭 증가했고, 사외이사 인원도 55명으로 늘었다. 억대 보수를 받는 사외이사가 크게 많아진 것으로 확인됐다.

작년 기준으로 300대 기업의 사외이사 급여를 천만 원 단위로 살펴보면 9000만 원대(9000만~1억 원 미만) 4.9%, 8000만 원대 11%, 7000만 원대 10.5%, 6000만 원대 9.4%, 5000만 원대 10%, 4000만 원대 12.5%로 파악됐다. 3000만 원대는 16.5%로 가장 많았고, 2000만 원대는 13%로 그 다음으로 비율이 높았다.

2021년 기준 감사위원과 일반 사외이사의 평균 보수가 가장 높은 기업은 ‘삼성전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 회사는 사업보고서 기준으로 작년 한해 총 6명의 사외이사에게 9억 원 가까운 보수를 지급했다. 산술적인 1인당 평균 급여액은 1억 4750만 원으로 조사 대상 업체 중 사외이사 보수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이어 ▲SK이노베이션(1억2240만 원) ▲SK텔레콤(1억2220만 원) ▲SK하이닉스(1억1730만 원) ▲한샘(1억1400만 원) ▲삼성물산(1억1330만 원) ▲네이버(1억580만 원) ▲현대모비스(1억540만 원) ▲KT(1억330만 원) ▲현대자동차(1억250만 원) 등도 지난해 기준 사외이사 보수 1억 클럽에 가입했다. 이와 달리 2019년 당시만 해도 사외이사 평균 보수가 2억원에 근접하며 최고 수준을 보였던 ‘엔씨소프트’는 작년에는 8000만 원대 수준으로 크게 낮아졌다.

한국CXO연구소 오일선 연구소장은 “사외이사에게 지급하는 보수 수준은 업종과 기업 규모 등에 따라 편차가 큰 게 현실”이라며 “특히 최근에는 장차관급 이상을 지낸 거물급을 비롯해 판검사와 정부 부처에서 요직을 역임한 무게감 있는 인사들이 대기업 사외이사로 진출하는 경향이 높아 그에 준하는 급여 대우 등을 책정하다 보니 이들의 보수 수준도 높아지고 있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 소장은 “현재 우리나라 사외이사 제도는 일본보다는 앞서있지만 미국에 비하면 아직도 갈 길이 멀다”며 “국내 법테두리에서는 전직 정부 고위직 출신들이 일정 조건만 맞으면 민간기업 사외이사로 진출하더라도 문제가 될 것이 전혀 없지만, 이사회를 견제하는 사외이사 고유의 취지를 감안하면 ‘방패이사’라는 오명을 줄여나가기 위해서라도 정부 고위직 출신 인사들을 점차 줄여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