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작년 소주수출 역대 최대 성장률…코로나 전보다 2배 성장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2-04-27 14:47:00 수정 2022-04-27 14:47:4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하이트진로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최대 소주 수출 성장률을 기록했다.

하이트진로가 지난해 소주 수출액 1억200만 달러를 기록해 전년대비 약 36.3% 성장했다고 27일 밝혔다. 코로나19 직전인 2019년 대비 약 2배 성장했다.

지난해 하이트진로의 소주 수출은 대륙별로 고르게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수출액으로는 중화권이 47.6% 성장한 2558만 달러, 미국 등 미주 지역이 47.3% 증가한 1944만 달러로 나타났다. 일본, 동남아시아 지역도 20~30% 성장세를 이어갔다.

하이트진로는 전략국가에 대한 현지 시장조사를 기반으로 시장 변화에 민첩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했기 때문에 코로나19 상황에도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었던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제품에 대한 분석과 저도주 및 과일리큐르 인기 등 트렌드 파악이 주효했다는 것.

특히 온라인상에서는 제품 노출을 통한 단순 브랜드 홍보를 넘어 현지에 한국의 주류문화를 소개하거나 업소와 연계한 소비자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라이프스타일 중심의 쌍방향 소통을 이어갈 계획이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 총괄전무는 “올해도 국가별 차별화 전략을 통해 프리미엄 소주 브랜드로 거듭나겠다”며 “올해는 아시아 전략국가들에서의 성장과 브랜드력을 보다 가속화하고 향후 성장가능성이 있는 국가를 적극 발굴해 유럽, 북아메리카 지역으로까지 판매를 확대해가겠다”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