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령’ 日 다나카 할머니 119세로 별세…최근에도 콜라-초콜릿 즐겨

도쿄=이상훈 특파원

입력 2022-04-25 16:20:00 수정 2022-04-25 17:12:0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세계 최고령자 기네스 기록을 보유한 일본의 다나카 가네(田中力子) 할머니가 119세로 19일 세상을 떠났다고 25일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다.

1903년 1월 2일 후쿠오카에서 태어난 다나카 할머니는 2019년 3월 영국 기네스월드레코트 측으로부터 ‘생존한 세계 최고령자’로 공인받았다. 일본 내 역대 최고령 기록도 갖고 있다. 1922년 결혼해 네 자녀와 입양 자녀 한 명을 뒀다.

후쿠오카의 한 요양시설에 거주하던 그는 최근 건강이 안 좋아져 병원 입퇴원을 반복하면서도 콜라, 초콜릿을 즐겨 왔다. 대화를 나누는 건 어려웠지만 손짓으로 요양시설 직원들과 의사소통을 하고 계산 문제를 풀며 지내왔다고 한다.

다나카 할머니가 거주하던 후쿠오카시 측은 “할머니를 뵐 때마다 기운이 났다. 119세까지 산 할머니께 진심으로 경의를 표하며 애도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도쿄=이상훈 특파원 sanghu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