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밀-환경친화적 농업으로 탄소중립시대 앞당긴다

박윤정 기자

입력 2022-04-25 03:00:00 수정 2022-04-25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농림축산식품부
2050 농식품 탄소중립 추진전략
친환경농업 면적 전체 30%로 확대
생산-유통 전 과정 온실가스 감축


게티이미지코리아

농림축산식품부(농식품부)는 국가적 차원의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한 ‘2050 농식품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마련했다.

지난해 10월 발표된 2050 국가 탄소중립 시나리오에서 농식품 분야는 205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8년 2470만 t 대비 38% 감축하기로 하였으며 정밀농업, 환경친화적 농업의 확산 등을 통해 현 농업 구조를 저탄소 농업 구조로 전환해 벼 재배 및 가축 사육 등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최대한 감축하는 한편 유통·소비 분야에서도 최대한 감축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추진전략에 대해 외부에서는 생산단계 뿐만 아니라 유통·소비·에너지 전환 분야까지 포함하여 체계적으로 작성되고 중간 감축 경로가 세부적으로 제시되어 있어 온실가스 감축 의지가 잘 드러나고 목표 실현 가능성도 높다는 의견이 많았다.

우선 농업 분야 온실가스 감축 기반 마련을 위해 기존 고투입 관행농업을 저투입 저탄소 구조로 전환한다. 2050년까지 정밀농업 기술을 전체 농가의 60%까지 보급한다. 이를 위해 30개 품목의 빅데이터를 확보한 뒤 품목별 우수농가 데이터, 기술 등을 접목한 생육모델 개발에 착수하고 노지 작물의 주산지를 중심으로 확산해 나간다.

또 화학비료 절감 등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2050년까지 친환경농업 면적을 전체 경지면적의 30%까지 확대한다.

식량안보에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는 범위에서 비료 감축, 물 관리, 저메탄 사료 등을 활용해 최대한 온실가스를 감축하며 체계적인 논물 관리를 통해 벼 재배 시 발생하는 메탄 배출량을 2018년 630만 t에서 2050년 431만t으로 줄일 계획이다. 특히 과학적 시비 처방을 통한 적정 비료 사용으로 농경지에서의 아산화질소 배출량을 2018년 547만 t에서 2050년 450만 t 수준으로 낮춘다.

축산 부문에서는 저메탄 사료 보급을 확대하고 적정 사육밀도 유지 및 사육기간 단축을 통해 가축 사육과정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8년 447만 t에서 2050년 198만 t 수준으로 감축한다. 생산성 향상을 위해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과학적 사양 관리 및 사료의 적정 사용을 추진 중이며 소 사육기간 단축 연구개발을 통해 단기 사육 방식을 확립하고, 스마트 축사 보급률을 전업농의 50% 수준까지 확대한다.

유통·소비 부문에서는 로컬푸드 확대, 온라인 거래 활성화 등 푸드 마일리지 감축 등을 통해 농식품 유통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최소화한다. 식생활 교육 강화 등을 통해 소비 단계에서 버려지는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고, 대체식품 등 저탄소 미래형 식자재 공급기반도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또 농업 생산·유통·가공 시설의 에너지 효율화를 위해 에너지 절감 시설 보급을 확대하고 재생에너지 전환을 촉진한다. 2022년부터 집단화된 온실단지를 중심으로 산업폐열 등 재생에너지 공급을 확대하고, 온실 등의 에너지 절감시설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여기에 2050년까지 모든 농기계의 전기 동력화를 통해 19만 t의 온실가스를 감축할 계획이다.

에너지 자립마을 조성을 위해서는 농촌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보급을 확대하며 농촌 특성을 반영한 재생에너지 지구를 구축한다. 또 바이오매스 활용 확대를 통해 저탄소 환경친화형 공간으로 농촌을 재구축할 계획이다. 유휴 부지, 생산·유통 시설 등을 활용한 재생에너지 발전시설 설치, 공동이용시설 리모델링 지원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공사는 농가의 온실가스 감축 활동을 촉진하기 위한 일환으로 저탄소 활동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나간다. 이를 위해 저탄소 직불제 등 각종 인센티브 제도를 검토해 나갈 계획이며 지역별 특성을 고려한 탄소감축 체계를 구축하고 마을 단위의 탄소 감축 활동을 추진한다.

김종훈 농식품부 차관은 “농업 분야는 작물 생산, 가축 사육 과정에서 온실가스가 자연적으로 발생할 수밖에 없고, 감축 과정에서도 식량 생산이 줄거나 축산 생산성이 떨어지는 부정적 영향을 초래할 수 있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농식품부는 탄소중립 목표 달성과 기후변화 완화의 시급성을 고려하여 최대한의 목표치를 설정하였으며, 농식품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충실히 이행하여 우리 농업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키는 기회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박윤정 기자 ongoh@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