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가야 멀리 간다” 소상공인-창작자 등에 밀착 지원 나서

조선희 기자

입력 2022-04-22 03:00:00 수정 2022-04-22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디지털 라이프]
카카오
5년간 3000억 원 상생 기금 활용
공동체 지속가능한 성장 돕기로



카카오가 사회와 함께하는 지속 가능 성장 방안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실행에 나선다. 카카오는 최근 카카오 공동체의 상생안과 ‘Beyond Korea’ 비전 달성을 위한 글로벌 사업 전개 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카카오는 공동체 차원에서 조성키로 한 상생 기금 활용 방향성을 공개했다. 카카오와 주요 계열사는 파트너들이 디지털을 활용해 지속 가능한 성장을 할 수 있도록 △소상공인 및 지역 파트너 △디지털 콘텐츠 창작자 △공연 예술 창작자 △모빌리티 플랫폼 종사자 △스타트업 및 사회혁신가 △지역 사회, 아동·디지털 약자 지원 등에 5년간 3000억 원의 상생 기금을 활용할 방침이다.

‘소신상인’ ‘제가버치’ 프로젝트

카카오는 코로나19로 비대면이 일상화되고, 디지털화가 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소상공인의 디지털 소통을 돕기 위한 ‘소신상인’ 프로젝트를 상반기 중 시작한다. 소신상인 프로젝트는 소신을 가지고 사업을 운영하는 전국의 상인들이 카카오톡 채널로 단골을 확보하고 모바일 마케팅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카카오는 디지털 소통에 익숙하지 않은 사업자를 위해 직접 찾아가는 전담 ‘디지털 서포터즈’를 운영하며 온라인 맞춤 교육 콘텐츠도 제공한다.

우리 농수산물이 제값을 다 받도록 판로를 열어주는 ‘제가버치’ 프로젝트도 확대 운영하며, 농수산물 생산자와 소비자를 연결하는 데 힘을 보탠다. 카카오는 2021년 8월부터 공급 과잉이 예상되는 농산물을 대량 매입해, 공동 주문 플랫폼인 카카오메이커스를 통해 판매해 오고 있다. 현재까지 매수한 농산물은 총 651t으로, 산지 직송 상품을 선보일 때마다 완판되는 성과를 거두며 농산물의 가격 안정화에 기여한 바 있다. 올해부터는 지역과 상품군의 폭을 넓혀 농가와 어가의 어려움을 도울 계획이다.

‘글로벌 오리지널 IP 플랫폼’ 통해 창작자 해외 진출 교두보 역할 강화


카카오는 창작자들의 수익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글로벌 오리지널 IP 플랫폼’으로서 작가들의 세계 시장 진출에 교두보 역할을 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으고 글로벌 행보를 지속하는 한편, 창작자들이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고 지원하는 데 상생 기금을 집행한다.

먼저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창작자들이 지속 가능한 창작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향후 5년간 최소 100억 원을 출자해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창작지원재단’(가칭)을 설립한다. 재단법인은 창작 지원은 물론, 창작 과정에서 생기는 창작자들의 심리 치료 지원, 저작권 문제 해결 등을 위한 법률적 지원 등 다양한 처우 개선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카카오게임즈는 인디·중소 개발사 투자 및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며, 디지털 소외계층의 게임문화 체험 지원과 업계 인재 양성에 힘쓸 방침이다.


플랫폼 종사자 지원 및 산업 고도화에 기여


카카오모빌리티는 이해관계자와의 소통을 지속하고, 플랫폼 종사자의 수익과 처우 개선 및 산업의 고도화에 기여하며 궁극적으로 더 나은 삶으로의 이동을 지원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현재 사회적 책임 강화 행보의 일환으로 ‘상생 자문 위원회’와 ‘모빌리티 투명성 위원회’를 운영하고 있으며, 플랫폼 종사자의 수익을 확대하기 위해 지난해 9월부터 프로멤버십 요금 인하, 블루 서비스 취소수수료 배분, 대리기사 변동수수료율 개선 등 조치를 이어가고 있다.

모빌리티 시장의 미래를 위한 지원도 준비한다. 주행거리 및 충전소 인프라 부족으로 인해 전기차 전환에 어려움을 겪는 택시 업계를 위한 방안을 마련 중이다. 또한 이동 약자 지원을 위한 다양한 대안을 고민하고 모빌리티 업계 전반이 사회적으로 선한 영향력을 끼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Beyond Korea’ 비전 본격 실행


카카오는 사회가 요구하는 기대에 부응하고 미래 10년을 위한 새로운 비전인 ‘Beyond Korea’를 실현하기 위해 글로벌 행보를 본격화한다. 카카오는 해외 매출 비중을 10%에서 3년 안에 30%로 확대하고, 올해 카카오 공동체의 해외 매출을 전년 대비 40% 이상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카카오 공동체는 플랫폼, 콘텐츠, IP를 기반으로 글로벌 거점 지역을 확보하고 공동체 간 시너지를 통해 점유율을 확장시켜 나갈 계획이다. 카카오픽코마의 성공 경험과 비즈니스 노하우를 토대로 일본 시장에서 게임, 메타버스, NFT 등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카카오픽코마는 프랑스를 시작으로 유럽 시장을 본격 공략한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뮤직과 미디어 사업 역시 세계 시장 진출에 드라이브를 건다. 뮤직 사업의 경우 전 세계 팬덤을 갖춘 글로벌 아티스트 IP를 발굴하고 육성하며, 특히 북미 지역을 비롯한 K팝 핵심 국가에서 현지 노하우와 전문 역량을 갖춘 인프라를 구축해 아티스트 활동을 전방위적으로 지원한다.

조선희 기자 hee3110@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