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내 휴대전화가 고장났어…” ‘메신저피싱’에 작년 990억 털렸다

김자현 기자

입력 2022-04-20 03:00:00 수정 2022-04-20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보이스피싱 피해액 29% 감소속
카톡 등 가족-지인 사칭 166% 급증
‘백신접종-재난지원금’ 수법 기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백신 접종이나 재난지원금 지급 등을 내세워 개인정보를 빼돌리는 등 보이스피싱 수법이 진화하고 있다. 특히 카카오톡이나 문자메시지 등을 활용한 ‘메신저피싱’이 급증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당부된다.

1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총 1682억 원으로 2020년(2353억 원)에 비해 28.5% 감소했다. 기존 보이스피싱 대부분을 차지하던 검찰, 경찰 등 기관 사칭(170억 원)과 대출빙자형 피해액(521억 원)은 1년 새 각각 58.9%, 66.7% 줄었다.

하지만 문자메시지나 카카오톡 등으로 가족이나 지인을 사칭해 돈을 갈취하는 메신저피싱 피해액은 991억 원으로, 전년(373억 원) 대비 165.7% 급증했다. 전체 보이스피싱 피해액의 58.9%를 차지하는 규모다. 금감원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비대면 채널 이용이 늘면서 사기 수법이 대출빙자형에서 메신저피싱으로 전환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또 코로나19 관련 백신 접종이나 재난지원금, 대선 여론조사 등 사회적 관심도가 높은 주제를 이용한 사기 수법이 크게 늘었다. 예컨대 백신 접종 예약 인증이나 방역증명서 발급 등을 이유로 악성 인터넷주소(URL)를 보낸 뒤 원격조종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하도록 유도해 개인정보나 자금을 빼돌리는 식이다.

연령별 피해액은 40, 50대가 873억 원(52.6%)으로 가장 많았다. 60대 이상은 614억 원(37.0%), 20∼30대는 173억 원(10.4%)이었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이스피싱 피해 비중은 2019년 이후 꾸준히 늘고 있다.

김자현 기자 zion37@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