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후 강남·서초 절반 신고가…평균 4억 뛰었다

뉴시스

입력 2022-04-18 13:02:00 수정 2022-04-18 13:03:1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서울 강남·서초구의 대선 이후 아파트 거래 중 절반이 상승거래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지역 아파트의 평균 집값은 직전 최고가 대비 4억원이 뛰었다.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부동산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대선 이후 서울 아파트 거래 현황(3월10일~4월12일)’ 자료에 따르면 대선 이후 이뤄진 강남·서초구 아파트 거래는 59건으로 나타났다. 이 중 직전 최고가 대비 상승한 아파트 거래는 29건으로 전체의 49.2%를 차지했다. 다만 부동산원은 아파트 거래 중 이전 거래 건이 없는 거래들은 분석에서 제외해 전체 아파트 거래량과는 일부 차이가 있을 수 있다.

강남·서초 아파트 상승거래 비중은 전체 서울 아파트 상승거래 비중보다 월등히 높았다. 대선 이후 전체 서울 아파트 거래는 640건이었다. 이 중 직전 최고가 대비 집값이 상승한 거래는 204건으로 31.9%였다. 강남·서초의 상승 거래 비중이 19%포인트(p) 가까이 높았다. 강남·서초 상승거래 아파트들의 평균 집값은 25억4207만원으로, 직전 최고가 평균(21억4786만원) 대비 3억9421만원이나 더 높았다.

하향 안정화 추세였던 서울 집값이 재개발·재건축 확대 기조에 다시 들썩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부동산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값은 대선 이후 윤석열 정부의 규제 완화 기조에 영향을 받으며 11주 동안의 하락세를 마감하고 4월 첫째 주 보합 전환했고, 둘째 주에도 보합을 유지했다.

집값 상승은 강남·서초구가 주도하고 있다. 4월 둘째 주 기준 강남구(0.04%), 서초구(0.02%)는 4주 연속 아파트값이 상승했고, 특히 강남구는 14주 만에 최대폭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김회재 의원은 “재개발·재건축 확대 기조가 부자만을 위한 정책이 돼서는 안 된다”며 “인수위원회가 부동산 시장의 불안 가능성을 너무 안일하게 보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한덕수 총리 후보자도 노무현 정부 경제부총리 시절 재건축이 가격을 안정시키기 어렵다고 말한 바 있다”며 “책임총리로서 부동산 시장 불안을 잠재울 수 있는 대책을 재건축 규제 완화에 앞서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