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 안 쑤셔도 되나…음주측정처럼 ‘후~’ 불면 3분내 코로나 확인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2-04-15 14:51:00 수정 2022-04-15 15:09:0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호흡 샘플로 코로나바이러스를 진단할 수 있는 테스트기인 ‘인스펙트IR 코로나19 호흡측정기’. 인스펙트IR 시스템스 홈페이지 캡처

음주측정기처럼 날숨을 불어넣으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판별해주는 장비가 처음으로 승인을 받았다.

14일(현지시간) CNN, 뉴욕타임스 등에 따르면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이날 성명을 통해 호흡 샘플로 코로나바이러스를 진단할 수 있는 테스트기인 ‘인스펙트IR 코로나19 호흡측정기’의 긴급사용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 기기는 기존의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처럼 코 안 깊숙이 면봉을 넣어 검체를 채취하지 않아도 된다. 음주측정기처럼 생긴 빨대 같은 긴 관을 물고 10초가량 숨을 내쉬면 검사가 끝난다. 검사 후 3분 이내에 감염 여부가 나온다.

이 검사 장비는 가스 크로마토그래피 질량 분석이라는 기술이 사용되는데, 사람의 숨에 담긴 화학 성분 중 코로나19와 연관 있는 5가지 화합물을 구분하고 식별하는 원리다.

FDA는 이 기기의 진단 정확도가 대규모 연구에서 검증됐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유증상자와 무증상자 2409명을 대상으로 시험한 결과 코로나19 양성은 91.2%, 음성은 99.3% 정확하게 판별했다.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게티이미지
스탠포드 의과대학의 이본 말도나도 교수는 “(코에서 검체를 채취하는) 원래의 검사는 꽤 끔찍했다”며 “진단을 더 쉽게 만들수록 우리의 생활도 더 나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제조사인 인스펙트IR은 이 기기를 매주 100대가량 생산할 수 있으며 기기 한 개당 하루에 160건의 검사를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NYT는 전했다. 상용화될 경우 매달 이 기기로 6만4000건가량의 검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FDA는 보고 있다.

기내용 여행 가방 크기의 이 장비는 병·의원이나 이동식 코로나19 검사소에 설치해 사용할 수 있다. 다만 FDA는 이 측정기로 양성 반응이 나오면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통해 최종확인해야 한다고 전했다.

FDA 관계자는 이런 검사법은 최초라면서 “오늘 이뤄진 승인은 코로나19 진단 검사와 관련해 빠르게 이뤄지는 혁신의 또 다른 사례”라고 말했다. 이어 “FDA는 계속해서 새로운 코로나19 검사법의 개발을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