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탑 따라 춤추는 음악분수… 대전의 밤은 낮보다 아름답다

이기진 기자

입력 2022-04-15 03:00:00 수정 2022-04-15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중부권 봄여행 가이드]대전
대한민국 ‘관광의 중심’… 낮에는 꽃, 밤에는 빛이 반기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긴 겨울을 견뎌낸 대지가 드디어 기지개를 켠다. 봄의 산과 계곡, 강과 바다가 우리에게 손짓한다.

중부권의 지방자치단체들도 관광 시설과 프로그램을 정비하고 손님맞이에 분주하다. 대전과 세종, 충남, 충북, 강원 등 중부권은 수도권과 영호남을 연결하는 길목이다.

코로나19의 세월 동안 새로운 볼거리, 즐길거리들이 생겨났다. 지난해 12월 충남 보령의 해저터널이 개통했다. 이전에 개통된 원산(보령)∼안면(태안) 대교와 연결돼 국내 최대의 관광벨트를 형성했다.

대전은 ‘노잼 도시’의 오명을 벗어던지고 힐링, 과학, 음식, 문화예술 분야 킬러 콘텐츠로 승부를 걸었다.

세종시의 도심 한복판 금강에는 거대한 돋보기 모양의 금강보행교가 개통됐다. 주변의 국립수목원 및 예술의전당과 더불어 금세 핫플레이스로 떠올랐다.

충북 청주의 옛 대통령 휴양시설 청남대(靑南臺)는 16일부터 다음 달 8일까지 ‘꽃대궐’로 변한다.

청남대는 새 정부의 청와대 개방 방침으로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충북도는 청남대에 임시정부 기념관도 마련했다.

강원 춘천의 꿈의 글로벌 테마파크 레고랜드는 다음 달 5일 공식 개장해 조용한 ‘호반의 도시’의 관광지형을 바꾼다.

중세시대 왕궁과 마을, 당장 전투를 벌일 태세의 해적선, 영화로 잘 알려진 닌자 마을 등 레고로 만들어진 세계가 눈앞에 펼쳐진다. 이번 주말 가족과 함께 중부권으로 떠나 보자.》




대전에만 있는 꿀잼&꿀맛



‘노잼도시’(재미없는 도시)로 불렸던 대전이 ‘꿀잼도시’로 변모하고 있다. 대전은 전국 어디에서나 훌쩍 떠나 2시간 이내 만날 수 있는 도시다. 호수와 온천, 황톳길이 있고 과학기술의 메카에서 학습 여행도 가능하다. 코로나19로 지친 몸과 마음을 대전에서 풀어 보는 어떨까.

호젓한 호숫가를 거닐며 힐링할 수 있는 대청호, 레트로 감성의 카페가 모여 있는 대전역 주변의 소제동과 대동하늘공원, 전국 유일의 계족산 맨발황톳길과 유성온천, 그리고 밤을 아름답게 수놓는 엑스포 한빛탑 음악분수까지….

여행전문가와 대전시 관광마케팅과 직원, 그리고 푸드칼럼니스트 등이 추천하는 ‘대전에서 꼭 가봐야 할 곳, 먹어야 할 것’ 등을 소개한다.





‘바다 같은 호수’, 대청호 오백리길


대전의 대청호 오백리길은 호숫길을 호젓하게 걸으며 아름다운 풍광을 감상할 수 있는 힐링 코스다. 대부분 평지여서 남녀노소가 즐길 수 있다.
대전의 여행 키워드는 △힐링 △과학 △음식 △문화예술로 요약된다. 대청호 오백리길을 호젓하게 걷는 것, 빛과 음악이 어우러진 엑스포과학공원 주변 밤풍경, 그리고 칼국수를 중심으로 한 미각 기행이 대전의 손꼽히는 여행 코스다.

전국 3대 호수 중 하나인 대청호. 그 둘레는 500리(약 196km)나 된다고 한다. 다른 올레길과 달리 대부분 평지다. 어린 자녀, 가족 단위, 나이 드신 분들도 걷기에 무리가 없다.

코스마다 다양한 주제와 명소가 숨어 있다. 호수와 강, 산, 나무, 그리고 아름다운 갈대숲, 수면 위로 올라온 고사목, 호수를 방문한 새들…. 모두 여행자를 설레게 만드는 소재들이다.

식장산 인근에서 대청댐까지 연결되는 ‘국화향 연인 길’은 드라이브 코스로는 전국 최고라는 평가도 받는다. 중간에 아름다운 카페와 지역 예술인들의 공간, 생태공원, 드라마 ‘슬픈 연가’의 촬영지는 사진 찍기에 좋다.

호젓한 길을 걷다 보면 수면에서 일렁이는 물소리가 선명하게 들린다. 약간 높은 곳에서 바라보는 풍경은 마치 육지 속 다도해 풍경을 연상케 한다.

곳곳에 아름다운 풍광을 지닌 카페와 음식점도 많다. 대청호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더리스’는 브라질 정통요리 슈하스쿠 전문점이다. 브런치 카페 팡시온에서 바라보는 풍광은 한 폭의 그림을 연상케 한다. 대청호에서 잡은 쏘가리와 메기, 새우 등으로 맛깔스럽게 차린 민물매운탕집도 즐비하다.


밤을 수놓는 한빛탑 음악분수

대전 한빛탑 음악분수. 대전시 제공
대전은 밤이 더 아름답다. 최근 전국적인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곳은 대전엑스포과학공원 한빛탑 음악분수다. 높이 93m의 한빛탑을 아름답게 수놓는 미디어파사드, 음악분수와 함께 어우러져 무료로 감상하기엔 미안할 정도다.

올해 음악분수는 감미로운 팝송부터 최신가요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음악으로 구성됐다. 연인, 가족,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콘텐츠다. 공연은 하루 6회(오후 3∼9시) 1시간 간격으로 20분 동안 진행된다. 월요일에는 음악분수가 운영되지 않는다.

한빛탑 음악분수를 100배 즐기려면 엑스포다리 건너편 한밭수목원까지 함께 둘러보면 된다. 한밭수목원은 37만 m²의 인공 구릉지에 무궁화원, 야생화원, 관목원, 목련원, 암석원 등 24개 주제별로 2000여 종의 식물자원이 식재·전시돼 있는 ‘도심 속 허파’다. 주변에 대전예술의전당, 대전시립미술관, 이응노미술관, 대전시립국악원 등이 함께 있어 늘 전시와 공연이 마련돼 있다.

오후에 한밭수목원을 둘러본 뒤 주변에서 식사를 하고 야경이 아름다운 엑스포다리를 건너 음악분수를 감상하는 코스가 제격이다. 엑스포다리와 신세계백화점의 야경이 어우러져 봄에는 더욱 아름답다.


“대전에 먹거리가 없다고? 천만의 말씀”


대전 하면 빼놓을 수 없는 음식이 칼국수와 두부두루치기, 그리고 돼지고기 수육이다.

대전시내 1만8000여 개 음식점 중 칼국수를 전문으로 취급하거나 메뉴에 포함시킨 곳이 2000여 곳에 이를 정도. 그중 60년 역사를 지닌 신도칼국수, 동죽이 푸짐하게 들어간 오씨칼국수, 바지락 육수와 수육이 유명한 대선칼국수, 걸쭉한 고추장 베이스의 홍두깨칼국수, 족발과 함께 내놓는 토종칼국수 등은 대전을 대표하는 칼국수 집이다. 이들 가게에서는 대부분 두부두루치기와 수육을 판매한다.

대전하면 떠오르는 또 하나가 ‘성심당 소보로빵’이다. 1956년 시작된 대전 토박이 빵집으로 소보로(곰보빵)와 부추빵 등의 세트메뉴가 인기다. 대전의 명산을 본떠 만든 보문산메아리, 초콜릿을 입힌 초코튀소, 마들렌 등 손에 잡히는 모든 게 스토리와 뛰어난 맛을 자랑한다.

대전에서 출발한 전국 브랜드이지만 대전에서 먹는 이비가짬뽕은 맛이 또 다르다. 굴과 바지락, 사골 국물 베이스로 만들어진 개운하고 얼큰한 한국식 짬뽕, 매콤한 로제소스와 부드러운 치즈가 어우러져 풍미가 뛰어난 로제짬뽕 등이 인기다. 국내산 생등심을 초벌 없이 한 번만 튀겨내어 겉은 쫄깃하고 속살은 부드러운 탕수육과 국내산 고추와 돼지고기로 속을 꽉 채워 바삭하게 튀긴 육즙 가득한 수제 고추만두도 인기다.

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