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TO “우크라 위기로 올 세계무역 성장률 반토막 날 것”

뉴시스

입력 2022-04-12 13:05:00 수정 2022-04-12 13:05:5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으로 올해 세계 경제 전체가 타격을 입고 있는 가운데 세계무역기구(WTO)는 11일(현지시간) 2022년 세계 무역성장률이 지난 해 10월 예측했던 4.7%에서 2.4~3%정도로 크게 줄어들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제네바의 WTO본부에서 세계경제 시뮬레이션 모델을 가지고 추산한 것이라고 WTO사무국이 이 날 메모를 통해 밝혔다.

이에 따르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모두 세계 무역에서 중요한 필수 생산품의 수출국으로 특히 식량과 에너지 수출국의 비중이 크다.

두 나라는 2019년 기준으로 세계 밀 수출량의 25%, 보리의 15%, 해바라기 종자유의 45%를 수출했다고 WTO는 밝혔다.

러시아 한 나라만 해도 세계 연료 무역량의 9.4%를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천연가스 수출량의 20%를 수출하고 있었다.

러시아는 또 자동차의 촉매 변환 장치(자동차의 공해 방지 장치) 생산에 필수 성분인 팰라디움과 로디움 같은 특수 광물의 주 공급원이기도 하다.

우크라이나는 또 전세계 반도체 생산이 걸린 네온 수출량의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이런 물질들의 공급에 차질이 생기면서 세계 자동차 생산업계는 한동안 반도체 부족을 겪다가 이제 막 회복될 무렵인데 더 큰 타격을 받게 되었다고 WTO는 밝혔다.

특히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주요 수출대상인 유럽의 국가들 역시 이로 인해 경제성장률 둔화를 겪을 전망이다. 곡물과 기타 식품재료의 수입이 끊겨 농산물 물가의 급등과 인플레가 우려된다.

가장 심한 타격을 입는 것은 아프리카와 중동 지역이다. 이들은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또는 어느 한나라로부터 국민이 필요한 식량의 50%를 수입하고 있다. 아프리카의 35개국이 식량을 수입하고 22개국은 두나라로부터 비료를 수입하고 있다.

이에 따라 우크라 전쟁으로 인한 양국의 수출 중단으로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국가들은 밀가격이 최고 50~85%까지 급등할 것으로 WTO는 전망했다…

WTO는 “가뜩이나 코로나19 대유행과 다른 요인으로 치솟고 있는 물가에 더해 앞으로 밀 가격이 더욱 폭등하면서 전세계적인 식량안보 위기를 더욱 가속화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