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남아도는 백신… 1748만회분 도입 취소

이지운 기자 , 유근형 기자 , 이지윤 기자

입력 2022-04-08 03:00:00 수정 2022-04-08 18:19:5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접종 줄어 올들어 64만회분 폐기
정부, 화이자-모더나 계약 조정나서



정부가 올해 들여올 예정이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중 1748만 회분의 도입을 취소했다. 계약한 백신 도입을 취소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7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정부는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국제 백신 공유 프로젝트)를 통해 올해 들여오기로 한 코로나19 백신 1748만 회분을 받지 않기로 했다. 지급한 비용은 대부분 돌려받는다. 정부 관계자는 “이미 한국에 배당된 소량의 물량은 환불이 불가능해 비용 지불 후 해외에 공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치는 최근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줄어들면서 시행됐다. 한때 136만 회분까지 늘었던 국내 하루 백신 사용량은 최근 2만 건 안팎까지 줄었다. 올해 폐기한 백신이 지난달 22일까지 64만 회분에 달한다. 아직 쓰지 않은 백신도 1700만 회분이 쌓여 있다.

정부는 범정부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화이자, 모더나 등 개별 제약사와 올해 계약한 백신 1억2594만 회분의 재조정 협상에 나섰다. ‘mRNA’ 백신 유통기한이 6∼9개월에 불과한 만큼 필요 물량 이상은 내년 이후에 받는 식으로 협의할 예정이다. 다만 전체 도입 물량을 줄이는 것은 계약상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백신 1억2594만회분 더 들어와… “내년 후로 최대한 이월”


‘급구했던’ 백신, 이젠 공급 과잉… 현 접종속도땐 19년치 물량 해당
제약사 백신은 계약 취소 힘들 듯
먹는 치료제로 변경도 쉽지 않아


지난해 8월 정부는 강도태 당시 보건복지부 2차관을 필두로 한 대표단을 미국으로 급파했다. 모더나가 만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국내 반입이 계속 늦어지자 원활한 공급을 독촉하기 위해서였다. 8개월이 지난 지금, 상황은 정반대가 됐다. 정부는 올해 받기로 계약한 백신 물량 1억2594만 회분을 ‘천천히’ 들여올 방법을 찾고 있다. 성인 대부분이 백신 접종을 끝낸 상황에서 공급 과잉으로 인한 백신 폐기가 현실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 “백신 대신 치료제 받는 방안도 검토하자”

이번에 국내 도입을 취소한 백신 1748만 회분은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국제 백신 공유 프로젝트) 계약 물량이다. 이 기구는 백신을 전 세계에 공평하게 분배하는 게 목적이라 우리 정부가 “이미 백신이 많다”며 도입을 철회하는 게 가능했다.

문제는 화이자, 모더나 등 사기업과 맺은 공급 계약이다. 정부가 이들과 계약해 올해 도입하기로 한 백신은 아직 1억2594만 회분이 남아 있다. 현재 재고량을 포함해 약 1억4300만 회분이 국내에 쌓이게 된다. 최근 백신 접종 속도(하루에 약 2만 건)로 단순 계산한다면, 19년 넘게 접종할 수 있는 양이다.

화이자, 모더나 백신은 한 회분 가격이 최소 2만 원 이상으로 알려져 있다. 새로운 백신 접종 수요를 찾지 못하거나 기존 계약을 바꾸지 못하면 국고 낭비 논란이 나올 수도 있다.

현재 정부는 백신 도입을 늦추는 협상을 진행 중이다. 지난해에도 백신 7000만 회분 도입을 올해로 늦춘 적이 있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모더나, 노바백스 등 국내 위탁생산 백신은 공급 시기 조정 여지가 더 크다”고 설명했다.

정부 안팎에선 지금 부족한 먹는 치료제를 백신 대신 공급받도록 계약을 바꾸자는 아이디어가 나온다. 화이자는 백신 외에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를 생산한다. 다만 정부 관계자는 “현실적으로 설득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실무진 차원의 설득이 어렵다면 그 윗선이 직접 나서 계약 변경을 시도해 봐야 할 것”이라고 했다.

○ 고령층 4차 접종도 고려

백신 접종 속도가 크게 떨어진 건 이제 맞을 사람이 없기 때문이다. 18세 이상 성인의 96.4%가 2차 접종까지 마쳤다. 60세 이상 고령층은 89.2%가 3차 접종을 끝냈다.

정부는 일반 고령층의 4차 접종을 검토하고 있다고 7일 공식화했다. 이 방안이 실현되면 백신 접종 대상이 다시 크게 늘어날 수 있다. 국내에서는 현재 면역저하자, 요양병원·시설 입소자 등 180만 명이 4차 접종 대상인데 이 중 약 30만 명만 접종을 했다.

4차 접종을 하는 고령층을 몇 살 이상으로 할지는 아직 논의 중이다. 미국은 50세 이상에 대해 4차 접종을 권고했다. 만약 우리가 미국 기준을 따른다면 3차 접종을 마친 1923만 명이 추가 접종 대상이 될 수 있다.

여기에 정부는 코로나19에 한번 걸렸던 사람에게 3차 접종을 권고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지금은 코로나19 완치자는 2차 접종까지만 권고한다. ‘오미크론 변이’ 유행에 따라 국민 중 1477만 명(7일 0시 기준)이 코로나19에 확진된 점을 감안하면 추가 접종 수요가 적지 않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코로나19 백신은 앞으로 계절 독감 백신처럼 매년 접종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운 기자 easy@donga.com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이지윤 기자 asap@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