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무실 예비비 360억 국무회의 통과…국방부 이전비 통째 배정

뉴스1

입력 2022-04-06 10:04:00 수정 2022-04-06 10:05:3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국방부 청사의 모습.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공약한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을 위한 예비비가 6일 국무회의에 상정, 의결됐다. /뉴스1 © News1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을 위한 예비비가 6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

이날 의결된 예비비 규모는 360억원으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제시한 496억원보다 136억원 적은 수준이다.

정부는 이날 오전 임시 국무회의를 개최해 이같은 내용의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을 위한 예비비 지출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대통령 집무실 이전에 따른 안보 공백에 대비하기 위해 인수위와 긴밀히 협의해 관련 시설 등을 단계적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합의했다”며 “새 정부의 대통령 집무실 이전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예비비를 통해 행정안전부 소관 176억원, 국방부 소관 118억원, 대통령 경호처 소관 66억원 등 총 360억원을 지원하게 된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집무실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2.4.5/ 인수위사진기자단
먼저, 위기관리센터와 경호종합상황실 등 안보에 필수적인 시설(116억원)을 우선적으로 구축해 안보에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했다.

국방부 지휘부서와 합동참모본부는 필수 안보시설 구축이 완료된 이후 이전을 추진하되, 이사비 일괄 계약 필요성을 고려해 이번 예비비에 국방부 이전비용 전체(118억원)를 배정했다.

또 필수 안보 시설 외 일반 사무실 공사비와 전산서비스시스템 등에 101억원을 배정했으며, 대통령 관저로 사용될 예정인 육군참모총장 공관 리모델링 비용(25억원)은 전액 반영했다.

대통령 집무실 조성 및 경호처 이전비 등 추가적인 것은 안보와 관련된 시설 구축 상황과 4월 말로 예정된 한미연합지휘소훈련 종료시점 등을 감안해 추후 협의하기로 했다.

(세종=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