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수 “거짓말같이 다시 찾아온 ‘데스노트’, 100% 보여드릴 것”

뉴시스

입력 2022-04-03 14:34:00 수정 2022-04-03 14:34:5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뮤지컬 배우 겸 가수 김준수가 뮤지컬 ‘데스노트’에서 ‘엘(L)’ 역으로 5년 만에 돌아왔다.

김준수는 소속사 팜트리아일랜드를 통해 지난 1일 ‘데스노트’ 프리뷰 공연을 마친 소감으로 “거짓말같이 뮤지컬 ‘데스노트’가 다시 찾아왔다”며 “프리뷰 공연이었지만 함께한 모든 배우들이 첫 공연이라는 마음가짐으로 정말 긴장하고, 지금까지 열심히 준비한 모습들 100%를 보여드리기 위해 함께 노력했다”고 전했다.

이어 “무엇보다 관객분들께 무대를 선보이는 첫날, 좋은 공연 잘 올린 것 같아 뿌듯하다. 앞으로도 매회 모든 공연 최선을 다해 좋은 무대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 정말 감사하다”고 밝혔다.

5년 만에 오디컴퍼니의 새 프로덕션으로 다시 무대에 오른 뮤지컬 ‘데스노트’는 동명의 일본 만화를 원작으로, 천재 고등학생 ‘야가미 라이토’와 그에 맞서는 명탐정 ‘엘(L)’의 치열한 두뇌 싸움을 그려낸 작품이다.

김준수는 베일에 싸여 있지만 뛰어난 두뇌와 추리력으로 미제 사건을 해결하는 세계 최고의 명탐정 ‘엘(L)’ 역으로 극을 이끌어나간다. 구부정한 자세에 맨발로 무대를 자유자재 누비며, 의자에 쭈그려 앉아 혼자만의 세계에 빠진 듯한 모습을 보인다. 그는 프리뷰 첫공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홍광호(라이토 분)와 마치 창과 방패 같은 팽팽한 대결과 그 안의 심리를 섬세하게 묘사하며 긴장감을 선사했다.

지난 1일 막을 올린 뮤지컬 ‘데스노트’는 오는 6월26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한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