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 작년 국고채 180.5조 발행…내년 90조 만기 도래

뉴시스

입력 2022-03-31 18:23:00 수정 2022-03-31 18:24:0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정부가 지난해 코로나19 위기 극복 과정에서 총 180조5000억원의 국고채를 발행했다. 코로나 발생 첫 해보다 6조원 증가한 것으로 역대 최대 기록이다.

기획재정부는 31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1년 국채시장 동향과 관련 제도 등을 담은 국채백서 ‘국채 2021’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국채 백서에 따르면 지난해 국고채 발행 규모는 총 180조5000억원이다. 이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한 해 네 차례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편성하면서 국고채 발행이 급증했던 2020년 174조5000억원보다 6조원 증가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2년 동안 국고채 발행이 급증하며 2년 연속 사상 최대 기록을 넘어섰다. 다만, 전년 대비 증가율은 2020년 71.6%에서 지난해 3.4%로 줄었다. 국고채 발행 순증 규모는 5조3000억원 늘어난 120조6000억원, 상환 규모는 7000억원 늘어난 59조9000억원이다.

외국인 투자 역시 사상 최대 규모인 63조9000억원이 유입했다. 외국인 채권 보유잔액은 2015년 100조원(101조4000억원)을 넘어선 뒤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에는 보유잔액 200조원(214조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말 기준 국고채 만기 도래 규모는 올해 56조1885억원, 2023년에는 90조3774억원으로 크게 늘어난 뒤 2024년부터 2026년까지는 60조원대로 집계됐다.

정부는 시장의 수급부담 완화와 단기 지표금리 설정 등을 위해 지난해 2월부터 국고채 2년물을 매월 정기적으로 발행하고 있다. 지난해 2년물 발행량 12조5000억원은 309.1%의 높은 응찰률을 기록하며 시장에 안착했다.

기재부는 “시장 여건을 고려한 연물별·시기별 발행물량 조정 등을 통해 역대 최대 수준의 발행량을 안정적으로 소화했다”며 “우리 경제의 안정적인 펀더멘털과 양호한 재정건전성, 신용등급 대비 높은 수익률 등이 역대 최대 규모의 외국인 채권 자금 순유입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세종=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