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앱으로 꽃 배달까지… 인공지능 행원도 선봬

강유현 기자

입력 2022-04-01 03:00:00 수정 2022-04-01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혁신… 그리고 도약] NH농협은행


NH농협은행은 고객 중심의 디지털 전환을 전사적 과제로 추진하고 있다.

농협은행은 대표 애플리케이션(앱)인 ‘올원뱅크’ 개선 작업에 나섰다. 고객 친화적인 인터페이스를 구축하고, 꽃 배달 서비스인 ‘올원×플라워’, 축산물 주문 서비스인 ‘올원×LYVLY’ 등 생활금융 특화 서비스를 도입했다. 등록된 농협은행 계좌로 미리 충전한 뒤 이용할 수 있는 선불형 교통결제 서비스인 ‘올원×교통카드’도 선보였다. ‘지로 납부 카메라 촬영’ 서비스도 도입했다. 고객이 직접 지로 번호를 입력하지 않고 스마트폰 카메라로 지로 용지를 촬영하면 간편하게 공과금을 납부할 수 있는 서비스다.

농협은행은 개인사업자를 대상으로 전국 상권 분석, 소상공인 컨설팅 등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용 플랫폼도 구축한다. 플랫폼에는 사업 현황 보고서와 직원 인사 급여 관리 등을 하는 경영 지원 서비스가 담길 예정이다. 증빙자료 자동 제출, 거래처 매입·매출 관리, 무료 절세 컨설팅 같은 세무 지원 서비스도 제공된다. 농협몰 연계 식자재 주문·배송, 사업자 커뮤니티, 경영 노하우 강좌 등의 특화 서비스도 담긴다.

MZ세대(밀레니얼+Z세대)와 소통을 강화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도 하고 있다. 농협은행은 최근 ‘독도버스’라는 이름의 메타버스를 선보였다. 가상현실 공간인 독도에서 아바타를 만들어 퀴즈 풀기, 쓰레기 줍기, 낚시 등을 수행하는 내용이다. 농협은행은 독도버스를 통해 MZ세대들과 소통하고 이들에게 자사 금융 상품과 서비스를 자연스럽게 홍보할 계획이다. 가입자를 확대한 뒤 광복절인 8월 15일 정식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농협은행은 인공지능(AI) 은행원도 선보였다. 농협은행에 근무 중인 MZ세대 직원들의 얼굴을 합성해 30대 여성 ‘이로운 과장’, 20대 남성 ‘정이든 계장’ 등 AI 은행원을 선보였다.

디지털 분야의 다양한 사업 확장에도 나선다. 농협은행은 디지털자산 커스터디 전문기업 ‘카르도’에 전략적 지분 투자를 했다. 디지털자산 커스터디는 기관투자가를 대신해 디지털자산을 구매해 주거나 암호화 키 보관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또 미술품 조각투자 플랫폼 기업인 ‘테사’와 업무협약을 맺고 온라인 조각투자 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 공동 개발을 추진하기로 했다. 최근 젊은층을 중심으로 고가의 실물자산을 지분 분할 형태로 투자하는 ‘조각투자’가 인기를 끌고 있다. 농협은행은 △고객 투자금의 안전한 분리 보관 △조각투자 기업의 계좌 접근 최소화 △투자자별 작품별 관리 기능 등을 위한 API를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강유현 기자 yhkang@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