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중심의 디지털 종합금융 플랫폼 구축

강유현 기자

입력 2022-04-01 03:00:00 수정 2022-04-01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혁신… 그리고 도약] NH농협금융


NH농협금융그룹은 올해를 디지털 전환 원년으로 삼아 디지털 금융의 인프라 기반을 사업 성과로 연결하는 데 집중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향후 10년간 그룹의 미래를 이끌 디지털 금융 사업을 선제적으로 구축하기로 했다.

농협금융은 ‘고객 중심의 종합금융 플랫폼’을 디지털 금융의 핵심 과제로 삼고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인공지능(AI), 메타버스 등 신기술 기반의 사업도 추진한다. 디지털 전문 인력 육성 등을 통해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도 이어갈 계획이다.

손병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은 올해 초 신년사를 통해 “고객 관점에서 디지털 사업을 추진해 달라”며 “고객이 원하지 않는다면 그동안 잘해 왔던 사업 모델과 사업 운영 방식도 과감히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직원들에게 “플랫폼 생태계, 유니버설뱅킹, 메타버스, 대체불가토큰(NFT) 활성화 등 시대적 흐름을 읽고 예측하는 통찰력과 융합적 사고 능력을 키우라”고 주문했다.

이를 반영해 농협금융은 자사 금융 플랫폼인 ‘올원뱅크’를 고객 중심의 종합금융 플랫폼으로 개선하는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 고객이 계좌 개설 후 경험하는 농협금융의 모든 핵심 서비스를 비대면, 원스톱으로 구현하는 것이 목표다.

은행, 생명, 손해보험, 증권, 캐피털, 저축은행 등 농협금융 계열사의 핵심 서비스를 올원뱅크에서 바로 이용하도록 하고 부가서비스는 각 계열사의 애플리케이션에서 이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때 로그인 절차를 간소화해 고객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또 고객 중심의 인터페이스를 적용해 자산, 소비, 투자, 대출, 보험 등 모든 분야에서 간결한 거래 화면을 제공할 계획이다. 상품 설명을 시각화해 복잡한 금융상품에 대한 고객의 이해를 도울 방침이다.

디지털 전문 인력인 ‘DT 마스터’ 자체 인증 프로세스를 구축하는 등 디지털 인재 육성에도 적극 나선다. DT 마스터의 핵심은 디지털 교육을 전사적으로 통합하고 실무 현장 실습을 병행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전문가를 육성할 방침이다.

AI, 메타버스 등 신기술을 기반으로 한 사업도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NH투자증권은 자체 플랫폼 ‘NH투자 메타버스’를 최근 선보였다. NH농협은행은 ‘독도버스’를 시범 운영 중이다. 가상공간 속 독도에서 아바타를 만들어 농사, 낚시, 쓰레기 줍기 등 각종 임무를 수행하는 서비스다. 손해보험과 저축은행은 기존 플랫폼을 활용해 상품 홍보관을 운영하고 있다.


강유현 기자 yhkang@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