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귀난치질환-공공의료정책 중심 4차병원

동아일보

입력 2022-03-25 03:00:00 수정 2022-03-25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2022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종합병원 부문
서울대학교병원



서울대학교병원은 1985년 어린이병원을 시작으로 1987년 서울특별시 보라매병원 위탁 운영, 2003년 분당서울대병원과 건강검진을 전문으로 하는 헬스케어시스템 강남센터 개원, 2011년 통합진료 시스템을 기반으로 하는 최첨단 암병원을 개원했다. 이를 기반으로 중증 희귀난치질환 치료와 공공의료정책 중심의 4차 병원으로서 위상을 확고히 하고 있다. 또한 글로벌 협업을 통해 획기적인 의료기술 실용화와 세계 보건의료 시장에 앞선 병원운영 모델과 의료시스템을 전파하고, 국가 의료시스템의 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미래의료의 허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서울대병원은 코로나19 재난상황 속에서 방역체계를 선도하고 국가 의료안전망 구축을 위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특히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 코로나19 중환자병상 확대, 생활치료센터를 비롯해 재택치료지원센터 운영에 이르기까지 국가적인 위기 상황을 극복하는 데 앞장서 왔다. 최근에는 오미크론 확산에 대응하여 국내 최초로 일반병실에서도 코로나19 확진환자 치료를 시작해 코로나19 일반 의료체계 전환을 이끌어냈다.

또한 중증희귀난치 복합질환을 전담하는 병원으로 그 역할을 전환하고자 하는 노력을 멈추지 않았다. 지난해 융합의학기술원 개원, 데이터사이언스·의료기기 개발 등 혁신의료기술 투자에 이어 올해에는 첨단재생바이오법의 시행에 맞춰 바이오치료재생의학연구소를 확대·개편하는 한편 다학제적 중개연구가 가능한 ‘바이오메디컬허브’ 건립사업도 추진 중이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