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력별 임금격차 커졌다…대졸 300만원 받을 때 중졸 143만원

뉴스1

입력 2022-03-24 13:58:00 수정 2022-03-24 13:59:1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 붙어 있는 신입사원 채용 현수막 앞으로 학생들이 교정을 걷고 있는 모습. 2021.3.18/뉴스1DB

학력 간 임금 격차가 벌어지면서 대학 졸업자 대비 임금이 고교 졸업자는 63%, 중학교 졸업 이하는 47% 수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 한국의 사회지표’ 자료에 따르면 2020년 대졸자를 100%로 한 교육 수준별 임금은 중졸 이하 47.6%, 고졸 63.3%, 전문대졸 77.0%, 대학원졸 147.1% 수준이다.

이는 대졸자 월급을 300만원으로 가정하면 중졸 이하는 142만8000원, 고졸은 189만9000원, 전문대졸은 231만원에 그치고 대학원졸은 441만3000원의 월급을 받는다는 뜻이다.

교육 수준별 임금수준 (통계청 제공) © 뉴스1
전년 대비 중졸 이하, 고졸, 전문대졸의 임금 수준은 각각 2.8%포인트(p), 1.7%p, 2.1%p 감소한 반면에 대학원졸은 3.6%p 증가해 교육 수준에 따른 임금 수준 격차는 더 벌어졌다.

통계청은 “교육 수준의 임금을 10년 전과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고졸 이하는 더 낮아진 반면에 전문대졸 및 대학원졸의 임금 수준은 더 높아지는 추세다”라고 밝혔다.

한편, 2020년 기준 우리나라 25~64세 국민의 고등교육 이수율은 50.7%다. 2000년 이후 매년 증가하며 국민의 절반 이상이 대학을 졸업했다는 얘기다.

같은 해 기준 고등교육기관 졸업자 취업률은 65.1%로 전년보다 2.0%p 줄면서 2년 연속 감소 추세를 나타냈다.


(세종=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