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위 향하는 서울시…尹·吳 부동산정책 공조 속도

뉴시스

입력 2022-03-19 11:09:00 수정 2022-03-19 11:10:3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 서울시 소속 공무원도 합류해 새 정부 부동산 정책의 밑그림을 그리는 데 참여할 전망이다. 같은 당 소속의 정부가 출범하는 만큼 오세훈 시장이 이끄는 서울시 정책도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9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윤 당선인이 오 시장에게 부동산 정책 관련 서울시 공무원을 파견해달라고 요청함에 따라 파견 인원과 규모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인수위에 파견될 서울시 공무원은 김성보 주택정책실장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무를 위해 과장급 공무원이 1~2명이 함께 갈 것으로 전망된다.

김 실장은 도시계획 및 주택정책 관련 전문가로 손꼽히는 인물로, 시에서 도시정비과장·공공재생과장·주거사업기획관·주택기획관·주택건축본부장 등을 역임한 바 있다.

김 실장은 2020년 정부가 8·4 부동산대책을 내놓기 위해 서울시와 협의를 이어나갈 때부터 ‘서울시의 주택 가격 안정화를 위해서는 재건축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지속해서 내왔다. 8·4 부동산 대책 발표 당시에는 공공이 직접 참여하는 공공재건축에 대해 “시가 별로 찬성하지 않는 방식”이라며 공개적으로 반대 입장도 밝혔다.

이는 인수위 이후 새 정부가 들어서면 부동산 분야에서 서울시와 협력이 필요하다는 의사표현으로 읽힌다. 특히, 윤 당선인이 ‘부동산 집값’ 상승으로 돌아선 서울 민심을 확보한 만큼 서울시와 사전 교감을 통해 관련 정책을 손보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서울시가 인수위에 공식 참여함에 따라 인수위에 제안할 정책에도 관심이 모인다. 오 시장은 취임 이후 신속통합기획, 모아주택, 35층룰 해제 등 주택공급 활성화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쳐왔다. 오 시장의 대표 공급 활성화 정책이 새 정부와 공조를 통해 속도를 내고 부동산 정책에 반영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오 시장은 그동안 정부에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완화와 공시가격 현실화 등 부동산 문제를 다수 건의하기도 했으며 이 같은 내용 역시 인수위에 제안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윤 당선인은 후보 시절 오 시장과 함께 재개발·재건축 현장을 방문해 부동산 문제에 공감대를 형성하며 정책 공조를 약속한 바 있다.

윤 당선인은 지난해 12월 서울시 신속통합기획 사업지인 강북구 미아동 재건축 현장을 오 시장과 함께 방문해 “재개발, 재건축 규제를 많이 풀어서 민간 주도로 많은 주택이 공급되도록 하겠다”며 “제가 대선에서 승리해서 오 시장님을 팍팍 밀어드리겠다”고 언급하는 등 정책 공조 의사를 직접 밝히기도 했다.

한편, 김도식 서울시 정무부시장도 이임 후 인수위원회 사회복지문화분과 위원으로 합류했다. 김 부시장은 이임식에서 “서울시와의 가교 역할을 충실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