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재계 총수 조사 前고검장 사외이사로 선임

이지윤 기자

입력 2022-03-14 03:00:00 수정 2022-03-14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조상철 변호사… 신동빈 기소 이력도


롯데쇼핑이 과거 유통업계 총수들을 조사했던 검사 출신 변호사를 사외이사로 선임한다.

롯데쇼핑은 23일 주주총회를 열고 조상철 법무법인 삼양 변호사(53·사진)를 사외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논의한다고 8일 공시했다.

조 변호사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사법연수원 23기 동기이자 지난해 6월까지 서울고등검찰청 검사장을 지냈다. 2012년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 시절에는 국정감사 불출석 혐의로 고발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약식 기소한 이력도 있다. 당시 국회 정무위원회는 골목상권 침해 등 문제를 제기하며 신 회장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법률 분야의 풍부한 경험을 토대로 특정 이해관계에 얽매이지 않을 것으로 봤다”며 “사외이사로서 대표이사 등 경영진에 대한 감시·감독 기능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윤 기자 leemail@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