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귓속에서 이상한 소리가”…이명, 10명중 7명 한번 이상 경험

홍은심 기자

입력 2022-03-10 03:00:00 수정 2022-03-11 18:36:4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극심한 이명, 노년층 몸과 마음 모두 해친다
노년층 이명-삶의 질 연구
만성 그룹 우울감 1.7배… 자살위험 2.5배 높아져
수면장애로 생체리듬 파괴… 호르몬 불균형 가져오기도


왼쪽부터 이용제 교수, 박혜민 교수

이명은 외부 소리 자극 없이 귓속에서 소음이 들리는 질환이다. 우리나라 인구의 75%가 일생 동안 한 번 이상 경험한다고 알려져 있다. 이명의 국내 성인 기준 유병률은 20.7%정도이며 매년 3%씩 증가하고 있다. 이명은 청각뿐만 아니라 수면의 질, 집중력 저하, 우울감 등 삶의 질에 영향을 줄 수 있어 이비인후과 치료뿐만 아니라 정신건강 측면도 고려해야 한다. 특히 이명을 앓고 있는 노인은 좀 더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최근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이용제 교수와 차의과대학 가정의학과 박혜민 교수, 세브란스병원 이비인후과 정진세 교수,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가정의학과 김종구 교수 연구팀은 노년층의 이명과 정신건강 및 삶의 질 연관성을 밝힌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60세 이상 79세 이하 5129명을 대상으로 이명과 정신건강, 삶의 질 관계를 분석했다. 연구대상군은 정도에 따라 정상, 경도 이명, 심한 만성 이명 등으로 분류했다. 정신건강은 우울감, 심리적 고통, 자살 사고 3개 항목을 평가했고 삶의 질은 EQ-5D 조사표에 따라 운동능력, 자기관리, 일상활동, 통증 및 불편, 불안 및 우울의 5개 항목으로 분석했다.

연구 결과 심한 만성 이명 그룹은 정상 그룹보다 우울감이 1.7배, 심리적 고통이 1.9배, 자살 사고가 2.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삶의 질 저하 위험도 높았다. 심한 만성 이명 그룹은 정상 그룹과 비교해 운동능력 저하가 1.8배, 자기관리능력 저하가 2.1배, 일상 활동 제한이 2배, 통증 및 불편감이 1.9배, 불안 및 우울감이 2.1배 높았다.

연구를 주도한 이용제 교수는 “이명과 우울증은 여러 가지 공통적인 위험인자를 공유하고 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이명이 노인의 정신건강 뿐만 아니라 삶의 질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명은 수면의 질 저하로 이어져 생체 리듬이 파괴될 수 있고 이는 행복호르몬인 세로토닌 대사에 악영향을 미쳐 호르몬의 불균형을 가져올 수 있다”며 “이명 치료와 함께 정신건강과 삶의 질 향상을 고려한 포괄적인 치료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노인의학 국제학술지인 ‘Journal of Applied Gerontology’에 게재됐다.


홍은심 기자 hongeunsi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